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8-3호(2023년 5/6월, 통권165...  2023.05.04
지금여기 28-2호(2023년 3/4월, 통권164...  2023.03.02
지금여기 28-1호(2023년 1/2월, 통권163...  2023.01.01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지금여기 28-3호(2023년 5/6월, 통권165호) e매거진이 발행되었습니다

크게 보시려면 클릭~



 

│발행인의 말│

대상의 인식, 기쁨의 상태,
그리고 순수의식의 바다



대상을 인식하는 마음상태, 3중 나선으로 얽혀서 흐르는 해류와 같다.
이 해류는 대상을 인식하는 의식구조인
근경식根境識(주·객·느낌)*의 동시발생을 상징한다.
즉, 우리는 처음 저 밖의 대상을 관찰하고 있다고 여긴다
그런데 그 ‘관찰결과’인 느낌에는 관찰자인 ‘나’의 상태가 포함되어 있다.
컵이 매끄러운 것이 아니라, ‘매끄러움’은 컵과 손이 참여한 결과이다.
그러므로 그 매끄러움은 경험자인 ‘손의 느낌’이기도 한 것이다.
이것이 바로 주체, 대상, 느낌이라는 3중 나선이 동시 발생하며
뗄 수 없는 하나의 흐름인 이유이다.

기쁨의 마음상태, 한덩어리의 해류와 같다.
이 해류는 기쁨이라는 마음상태를 상징한다.
기쁨에 빠지면 거기 주主도, 객客도, 느낌識도 따로 없고,
그저 전체가 한덩어리인 황홀한 흐름이다.

그런데, 두가지 해류는 모두 그 움직임이 멈추면 바다가 된다.
해류란 바다인 ‘물의 움직임’일 뿐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움직이고 있는 지금도 그 해류海流는 바다가 아닌가?

                                                    
       - 월인(越因) -


*자, 이제 관찰 대상을 저 밖의 컵이 아니라 컵을 보는 이 안의 ‘나’라는 것에 적용해보자.
‘나’는 인식이 된다. 인식된다는 것은 ‘매끄러움’과 같은 일종의 ‘느낌’이라는 의미이다.
따라서 ‘나’라는 느낌도 내적인 관찰자와 관찰대상의 만남인 느낌이다.
즉, 그때의 ‘나’라는 느낌은 흥미롭게도 ‘컵을 보는 나’와 그 ‘나를 관찰하는 의식’의 ‘만남’인 것이다.
그래서 이 ‘나’에 집중하면 점차 컵으로 흐르던 주의는 점차 옅어지고, 따라서 ‘나’의 느낌도 옅어지며,
최종적으로는 ‘나’를 관찰하는 의식도 옅어져 무심의 심연으로 빠져들게 되는 것이다.

하나 더, 그렇다면 '나'는 변함없이 존재하는 '무엇'인가?
지금 이 순간 ‘나’는 하나의 '흐름'이어서 우리는 결코 똑같은 ‘나’를 경험할 수 없다.
매 순간 이 ‘나’라는 에너지 흐름은 변화하고 흐르기 때문이다.
다만 비슷한 흐름이기에 마음은 그 ‘나’라는 의식의 강물을 '같은 이름'으로 부르고 있고,
그 이름 덕분에 변함없는 ‘나’가 있다고 착각하는 것뿐이다.



** 권두언 전체는 이곳에서 보세요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공지  저희 책을 소개해주시는 유튜버/블로거 분들께 안내 말씀 드립니... 2021.03.15  6409
공지  함양에서 이원규 대표의 통찰력게임 딜러교육이 진행됩니다. 2021.01.08  3098
공지  세계적인 물 전문가 미국 워싱턴 대학교 생명공학과 폴랙 교수의... 2017.01.26  6825
공지  기존 아이디로 미내사 동영상 홈페이지에 자동가입하세요. [12] 2016.12.12  17890
공지  새롭게 통찰력게임을 시작합니다. [4] 2015.07.03  7356
공지  비밀번호 자동발급이 안될 경우/PDF파일이 열리지 않을 때 2008.09.03  9245
공지  많은 스팸글로 인해 로그인 해야 글쓰기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2007.02.09  9169
공지  미내사 심벌이 만들어졌습니다 [7] 2005.01.18  25393
공지  국내 및 해외 각지에서 보내온 창립 10주년 기념 축사 [3] 2005.01.14  32351
공지  회원 로그인이 잘되지 않으시면 읽어보세요. [1] 2004.02.05  11860
 지금여기 28-3호(2023년 5/6월, 통권165호) e매거진이 ... 2023.05.04  276
363  지금여기 28-2호(2023년 3/4월, 통권164호) e매거진이 ... 2023.03.02  606
362  지금여기 28-1호(2023년 1/2월, 통권163호) e매거진이 ... 2023.01.01  948
361  지금여기 27-6호(2022년 11/12월, 통권162호) e매거진... 2022.11.01  1321
360  지금여기 27-5호(2022년 9/10월, 통권161호) e매거진이 ... 2022.09.02  2317
359  지금여기 27-4호(2022년 7/8월, 통권160호) e매거진이 ... 2022.06.30  2958
358  지금여기 27-3호(2022년 5/6월, 통권159호) e매거진이 ... 2022.04.29  3486
357  《깨어있기》영문판이 발간되었습니다 2022.03.27  2885
356  백일학교 졸업발표가 진행됩니다. 2022.03.19  1654
355  지금여기 27-2호(2022년 3/4월, 통권158호) e매거진이 ... 2022.03.04  1454
1 [2][3][4][5][6][7][8][9][10][11][12][13]..[19]

Copyright 1999-2023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