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6-6호(2021년 11/12월, 통권15...  2021.10.28
지금여기 26-5호(2021년 9/10월, 통권155...  2021.09.02
지금여기 26-4호(2021년 7/8월, 통권154...  2021.07.01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9.09.30 - 10:21)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크게 보시려면 클릭~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우리가 의문을 갖거나 질문을 던지면 무의식은 늘 답을 해줍니다. 그러나 우리가 그 신호를 가벼이 여기고 알아채지 못하는 것은 그것을 가치있게 여기거나 사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외출을 하려고 문을 나서려는데 뭔가 불편한 느낌이 듭니다. 그러나 그 느낌이 무엇 때문인지도 모르겠고, 크게 신경 쓰이는 것은 아니어서 그냥 외출합니다. 그런데 한참을 가다가 주방에 가스를 켜놓고 온 것을 기억해냅니다. 이제 다시 집으로 돌아가면 약속시간에 늦어 중요한 계약을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약속 장소로 가버리면 가스불이 솥을 태우고 집에 불이 날 수도 있는 상황이 되고 맙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약속을 미루고 집으로 돌아가 가스를 잠급니다. 그러나 신뢰를 깨는 사람이 되고 계약도 보류되는 손해를 입게 됩니다.

이 모든 일은 문을 나설 때 무의식이 전해준 ‘불편한 느낌’을 무시한 결과였습니다. 만일 이때 그  느낌의 출처를 찾아 해결한다면 두 가지 이점을 얻게 됩니다. 첫째, 계약을 잘 이루어 낼 것이고, 둘째, 무의식의 신호를 더 잘 의식화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 두 번째 이점인 ‘무의식의 의식화’는 인생에서 참으로 중요하며 ‘느낌에 따라 행동하기’를 통해서 일어납니다. 즉, 이 불편한 느낌을 ‘의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그것의 실제 의미를 발견하기까지 잘 살펴보는 것입니다. 또 그에 따라 행동하면 무의식의 신호가 잘 ‘사용되었기에’ 그 신호는 점점 더 쉽게 의식화되고 신호의 강도도 높아지게 됩니다. 그래서 다음번 무의식의 신호가 올 때는 좀더 확실한 느낌과 의미로 다가오기 시작할 것입니다. 이것이 무의식적 신호를 의식화하여 통찰로 이어지게 하는 방법입니다.

그러므로 일상에서 어떤 직관적인 ‘느낌’이 들면 그에 따라 행동해보십시오. 그리고 그 결과가 의미있고 좋았다면 이때의 ‘느낌’을 잘 기억해놓았다가 그와 유사한 느낌이 들면 또다시 그에 따른 행동을 해보십시오. 이렇게 느낌을 신뢰하고 그에 따라 행동하면, 행동이 느낌을 강화시켜 점차 무의식에서 올라오는 직관적 신호의 강도가 점점 세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 것입니다.
통찰은 바로 이런 무의식적 신호를 의식적으로 파악하고 그에 따라 행동하는 것입니다.

이원규 두손


통찰력게임 소식지 30호 (2019년 10월) 목차

.다가오는 강좌 소개 및 동정 _ 2쪽
.통찰력게임, 그 철학과 구성요소 (9부) _ 3쪽
.통찰력은 어떻게 일어날까요? 《직관형 인간》 _ 5쪽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25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973
24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894
23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811
22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837
21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788
20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833
19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803
18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758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784
16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813
15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840
14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HereNow 2020.01.04  740
13  [통찰력소식지 33호] 지식과 경험 HereNow 2020.02.05  681
12  [통찰력소식지 34호] 통찰력 안내자는 참가자를 어떻게 ... HereNow 2020.03.06  659
11  [통찰력소식지 35호] 섬세한 감각을 기르라 HereNow 2020.04.07  713
10  [통찰력소식지 36호] 생각 차원의 자기수용감각을 살리... HereNow 2020.05.08  690
9  [통찰력소식지 37호] 직관과 정서 HereNow 2020.06.07  715
8  [통찰력소식지 38호] 통찰을 위한 과정 : 의도, 관찰, ... HereNow 2020.07.05  779
7  [통찰력소식지 39호] 직관은 단편이다 HereNow 2020.08.04  702
6  [통찰력소식지 40호] 통찰은 경험에서 자유로울 때 일어... HereNow 2020.08.30  690
5  [통찰력소식지 41호] 창조적 통찰의 조건 속에 있는 사... HereNow 2020.11.10  581
4  [통찰력소식지 42호] 생명력 카드-감사 HereNow 2020.12.05  585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4066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1172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1541
[1][2] 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