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6-4호(2021년 7/8월, 통권154...  2021.07.01
지금여기 26-3호(2021년 5/6월, 통권153...  2021.05.04
저희 책을 소개해주시는 유튜버/블로거 분들께 ...  2021.03.15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8.08.05 - 16:33)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크게 보시려면 클릭~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우리의 경험이 사용되는 것은 개인의 영역을 벗어나기도 합니다. 그것은 집단 무의식이라 불립니다.

마음에 예상豫象(미리 마음에 그림이 떠오르다)이 일어나는 것은, 지금의 '현실'이 의미하는 바를 경험적으로 자각하고 그것에 기반하여 미래를 ‘보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때 ‘경험’이라는 마음의 데이터를 개인의 경험에만 국한하지 않고 인간의 집단무의식을 포함한다면, 마음에 떠오르는 우리의 예상도 인류적이 될 것입니다.

그와 같이 통찰력게임의 주제가 ‘나’에 한정되지 않고 나의 가족과 친구들, 내가 속한 단체에 속하거나 더 나아가 사회와 국가, 인류를 위한 것이라면 우리의 예상도 그에 맞춰 집단적, 인류적이 될 것이며, 그때는 우리의 더 깊은 집단무의식이 쓰일 것입니다. 그래서 통찰력게임의 주제가 더 넓고 포괄적이라면 거기에 사용되는 경험은 집단적이고 인류적 경험의 무의식 데이터가 사용되는 것이며, 그때 우리는 '개인'을 넘어서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


이원규 두손


**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5  게임은 착하다 푸른바람 2009.06.23  6728
84  주제를 분명히 하고 그것이 간절하면 ... 최용균 2010.07.06  4398
83  코칭의 도구로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것... 전혜선 2010.07.06  4711
82  딜러모임 후기 안미현 2013.06.29  4170
81  모든 것들이 그것을 위한 영감의 메세지가 되어 울리다 박경모 2010.07.06  4411
80  [통찰력소식지 42호] 생명력 카드-감사 HereNow 2020.12.05  294
79  [통찰력소식지 41호] 창조적 통찰의 조건 속에 있는 사... HereNow 2020.11.10  307
78  [통찰력소식지 40호] 통찰은 경험에서 자유로울 때 일어... HereNow 2020.08.30  409
77  [통찰력소식지 39호] 직관은 단편이다 HereNow 2020.08.04  433
76  [통찰력소식지 38호] 통찰을 위한 과정 : 의도, 관찰, ... HereNow 2020.07.05  508
75  [통찰력소식지 37호] 직관과 정서 HereNow 2020.06.07  443
74  [통찰력소식지 36호] 생각 차원의 자기수용감각을 살리... HereNow 2020.05.08  452
73  [통찰력소식지 35호] 섬세한 감각을 기르라 HereNow 2020.04.07  479
72  [통찰력소식지 34호] 통찰력 안내자는 참가자를 어떻게 ... HereNow 2020.03.06  426
71  [통찰력소식지 33호] 지식과 경험 HereNow 2020.02.05  445
70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HereNow 2020.01.04  509
69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598
68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582
67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550
66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535
65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564
64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609
63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556
62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611
61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581
60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662
59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743
58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660
57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674
56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718
1 [2][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