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2020년 6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6.07
통찰력게임 철학과 원리 함께 읽기 모임 - 안내...  2020.06.05
지금여기 25-3호(통권147호 : 2020년 5/6...  2020.05.08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8.06.03 - 16:18)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크게 보시려면 클릭~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하나의 사물을 지속적으로 보다보면 더 잘 볼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마음은 오히려 거기서 점차 멀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한번 시도해보십시오. 즉 하나의 사물을 계속 보면 그것이 가진 형태나 질감이 점차 바뀌거나 흐릿해지거나 초점이 흐려진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마음은 ‘변함없는 한 가지’에 오래 머물 필요를 느끼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다 ‘아는 것’에 주의를 계속 쏟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지요.

그렇다면 이번에는 계속 눈을 깜빡이면서 사물을 보아보십시오. 또는 계속 그 사물의 새로운 측면을 발견하려 하며 거기에 주의를 주면서 집중해보십시오. 그러면 좀더 오래 선명하고 흥미롭게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눈을 깜빡이는 것은 대상을 새롭게 하는 물리적 행동이며, 새로운 측면을 찾아 나서는 것은 대상을 심리적으로 새롭게 보는 행동입니다.

우리 마음은 이렇게 새로운 것을 좋아합니다. 그것이 마음을 생생하게 살아있게 해줍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마음의 특성을 통찰을 일으키는 데 어떻게 사용할 수 있을까요? 가장 밑바닥에는 절실한 주제를 유지하고 있지만, 표면에서는 자꾸 옆길로 새어나갈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또는 빈틈을 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잘 짜여진 길에서는 통찰이 나오기 힘듭니다. 길에 샛길이 많고, 빈틈이 주어져야 새로운 것이 들어올 여지가 생깁니다.

그래서 통찰력게임에서는 무의식에 침투할 만한 강렬한 열망으로 주제를 심층에 심어놓고, 이제 다양한 카드의 문장과 단어들을 통해 샛길을 마련해주는 것입니다. 이때 마음은 신선한 주의를 계속 주제에 쏟아부을 수 있게 됩니다. 왜냐하면 자신의 주제에 계속 집중하는 것이 오히려 하나의 틀 속에 갇히게 하여 지루함과 새로운 해결책을 찾을 수 없는 좌절을 주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마음에 빈틈을 열어놓기, 또는 샛길을 많이 만들기, 이것이 통찰을 향한 또 하나의 길이 됩니다.


이원규 두손/font>


**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80  게임은 착하다 푸른바람 2009.06.23  6534
79  주제를 분명히 하고 그것이 간절하면 ... 최용균 2010.07.06  4185
78  코칭의 도구로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것... 전혜선 2010.07.06  4493
77  딜러모임 후기 안미현 2013.06.29  3955
76  모든 것들이 그것을 위한 영감의 메세지가 되어 울리다 박경모 2010.07.06  4186
75  [통찰력소식지 37호] 직관과 정서 HereNow 2020.06.07  25
74  [통찰력소식지 36호] 생각 차원의 자기수용감각을 살리... HereNow 2020.05.08  66
73  [통찰력소식지 35호] 섬세한 감각을 기르라 HereNow 2020.04.07  83
72  [통찰력소식지 34호] 통찰력 안내자는 참가자를 어떻게 ... HereNow 2020.03.06  101
71  [통찰력소식지 33호] 지식과 경험 HereNow 2020.02.05  138
70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HereNow 2020.01.04  196
69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246
68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264
67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251
66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223
65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237
64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299
63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242
62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291
61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251
60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331
59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386
58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324
57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355
56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365
55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401
54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398
53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419
52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444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HereNow 2018.06.03  510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