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5-3호(통권147호 : 2020년 5/6...  2020.05.08
2020년 5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5.08
2020년 3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  2020.03.06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7.07.04 - 06:06)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file  :   insight002.pdf ( 9.46 MB )   Download : 280
  [통찰력소식지 2호] 통찰, 혼돈 속의 질서
크게 보시려면 클릭~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발명을 해낸 토마스 에디슨은,
초등학교 3개월을 다닌 것이 정규교육의 전부였습니다.
많은 발명가들 역시 교육을 받지 못한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왜 정규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람들이 위대한 발명가가 되는 것일까요?
그들은 체계화된 기존의 '앎'에 묶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찌보면 기존의 앎이라는 '질서'가 확고히 자리잡지 않았기에
창조적인 '혼돈'이 일어날 여지가 있는 것이지요.
그 혼돈 속에서, 뭔가 가능할 것 같은 느낌으로 지속적인 에너지를 쓰면
새로운 질서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즉, 기존의 지식체계에 묶이지 않을 때,
불가능하다고 미리 결론짓는 '앎'에서 해방됩니다.
그리고 그것이 발명의 단초가 됩니다.
통찰을 일으키는 과정도 그와 같습니다.
통찰은 ‘알던 것’에서는 나오지 않습니다.
그것은, 기존의 '의식적 앎의 질서'가 무너지고
혼돈이 온 후 나타나는 새로운 질서입니다.
왜냐하면 '알고 있던' '이것'과 '저것'은 서로 분리된 것인데,
거기서 이것이기도 하고 저것이기도 한 경계무너짐의 혼돈이 온 후에,
이 둘을 하나로 인식하는 새로운 '통찰'이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입자(粒子)적인 '생각의 세계'에서는 칠판과 분필과 지우개가
서로간 경계가 분명한 '개별적인' 사물입니다.
그러나 파동(波動)적인 '느낌'의 세계에서는
칠판과 분필, 지우개는 서로 뗄 수 없는 한덩어리 입니다.
왜냐하면 이 세가지는 서로에게 어느 하나라도 없어서는
크게 쓸모가 없는 단편이기 때문이지요.
분필은 칠판 없이 사용할 수 없으며, 지우개는 분필이 없는 곳에서 의미가 없습니다.
여기서 이 모두는 '하나'라는 새로운 통찰이 일어납니다.
그것이 바로 혼돈인 느낌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질서인 통찰입니다.
느낌의 세계에는 명확한 경계선이 없습니다. 이것 같기도 하고 저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서 '시원 섭섭하다'라는 표현이 가능한 것이지요.
그가 떠나서 시원함도 있지만 반면 오래도록 함께 하다 떠나니 섭섭함도 있는 것,
이 상반된 두 개의 감정을 하나로 표현한 것이 시원섭섭하다는 느낌의 세계입니다.
이렇게 명확히 경계지어진 '생각'의 세계에서 모호한 혼돈인 '느낌'의 세계를 지나,
드디어 새로운 질서인 통찰은 탄생합니다.
그래서 무의식적 느낌에 민감해지기, 이것이 통찰로 가는 지름길이며,
느낌을 주된 초점으로 진행하는 통찰력 게임은 바로 이런
무의식적 직관의 세계에 민감하게 깨어있도록 해주는 도구입니다.

- 이원규 두손 -

** 자세한 소식지 내용은 이곳을 클릭 하세요
(모바일에서 보시려면 이곳을 클릭 하세요)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960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669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527
76  [통찰력소식지 36호] 생각 차원의 자기수용감각을 살리... HereNow 2020.05.08  19
75  [통찰력소식지 35호] 섬세한 감각을 기르라 HereNow 2020.04.07  43
74  [통찰력소식지 34호] 통찰력 안내자는 참가자를 어떻게 ... HereNow 2020.03.06  72
73  [통찰력소식지 33호] 지식과 경험 HereNow 2020.02.05  107
72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HereNow 2020.01.04  129
71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218
70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249
69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234
68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208
67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223
66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282
65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227
64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274
63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241
62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311
61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365
60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307
59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344
58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384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353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379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403
54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431
53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HereNow 2018.06.03  495
52  통찰력게임 키트를 활용한 그룹코칭을 마치며 HereNow 2018.05.15  553
51  [통찰력소식지 13호] 통찰력게임의 핵심요소 : 경험과 목... HereNow 2018.05.06  470
50  [통찰력소식지 12호] 의지와 의도 HereNow 2018.04.06  502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