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3-6호(통권138호 : 2018년 11/1...  2018.11.05
11월 통찰력게임 진행 공지  2018.11.05
대승, 후원회원들께는 곧 발송드릴 예정입니다  2018.10.30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8.11.05 - 08:06)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크게 보시려면 클릭~

통찰은 무의식적 경험 데이터의 적절한 관계 속에서 온다


윈드서핑을 처음 배우러 가면 보드를 하나 물 위에 띄우고 그 위에서 구르라고 합니다. 물에 빠지기도 하고 보드에 넘어지기도 하며 반나절 뛰고 구르다보면 흥미롭게도 몸은 보드 위에서 스스로 균형을 잡게 됩니다. 이후에는 돛을 들어올리는 연습을 하게 되는데 이때 역시 무게중심의 변화로 보드와 몸과 돛의 균형이 깨지며 물에 빠지기를 수십번 하면 균형이 잡히며 돛을 들어올리게 됩니다. 이제 마지막으로 들어올린 돛을 바람이 불어오는 풍상風上에서 불어가는 풍하風下로 적절히 방향 잡아 항해해야 하는데 이것 역시 만만치 않습니다. 3미터나 되는 큰 돛에 약간의 바람만 걸려도 그 강한 저항에 균형이 무너지며 또다시 물에 빠지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기를 반나절 정도 하던 어느 순간 놀라운 일이 벌어집니다.

돛을 바람에 저항하도록 잡는 순간 이전처럼 균형이 약간 깨지기 시작합니다. 그러자 마음에서는 즉시 ‘아, 또 빠지겠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몸이 어느새 발을 뻗어 균형을 잡는 것입니다. 그동안 몸은 물 위에서 수많이 흔들리면서 스스로 균형을 터득한 것입니다. 의식은 그것을 잘 알지 못합니다. 오래도록 물에 빠지기만 하는 줄 알았는데 그동안 몸은 치열하게 ‘경험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이 경험이 무의식에 쌓여 사용되기 시작한 것입니다.

붐boom(돛을 조정하는 가로대)의 어디를 잡아야 현재 상태에서 돛이 바람을 가장 적절히 타게 될지, 발을 어느 정도 어느 방향으로 뻗어야 몸이 흔들리지 않는지, 몸을 어느 정도로 기울여야 돛과 균형이 맞아 지금의 바람과 파도에 적절히 반응할 수 있는지 무의식은 다 알고 있는 것입니다. 바람의 세기와 방향이 바뀌어 파도가 일고 돛이 바람에 걸리고 보드가 흔들리면 몸은 거기에 맞게 스스로를 조정합니다. 그리고 무의식은 이 모든 요소들을 다 느끼며 균형을 잡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제 마음 놓고 돛을 들어 풍하를 향해 놀랍게 물을 박차고 나아가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경험적 데이터를 사용하여 몸이 쓰러지지 않고 균형을 잡는 것과 같이, 마음은 무의식적 데이터를 적절히 관계맺고 사용하여 막힌 문제에 대한 통찰을 일으킵니다. 그러므로 충분히 경험된 사항이라면 의식적 마음을 내려놓고 기다리면 무의식적 마음이 지혜를 드러낼 것입니다.


이원규 두손

목차
. 다가오는 강좌 소개_ 2쪽
. 통찰력게임 딜러•마스터 동정_ 3쪽
. 통찰력게임 관련 논문 소개 <코칭 철학의 심리학적 토대에 관한 연구> (3부)_ 4쪽
. 통찰은 어떻게 일어날까요? 책 《인튜이션》_ 9쪽

**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564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422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306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32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63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92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128
54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184
53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HereNow 2018.06.03  215
52  통찰력게임 키트를 활용한 그룹코칭을 마치며 HereNow 2018.05.15  228
51  [통찰력소식지 13호] 통찰력게임의 핵심요소 : 경험과 목... HereNow 2018.05.06  234
50  [통찰력소식지 12호] 의지와 의도 HereNow 2018.04.06  254
49  4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 게임 진행 공지 HereNow 2018.04.03  265
48  [통찰력소식지 11호] 창조성과 무의식적 정보를 사용하기 HereNow 2018.03.09  286
47  [통찰력소식지 10호] 적당한 혼돈이 통찰을 일으킨다. HereNow 2018.02.03  362
46  [통찰력소식지 9호] 왜 절실한 주제가 필요한가? HereNow 2018.02.03  360
45  [통찰력소식지 8호] 느낌차원의 정보 HereNow 2017.12.01  638
44  [통찰력소식지 7호] 통찰력게임, 소크라테스의 다이몬을 ... HereNow 2017.11.05  659
43  [통찰력소식지 6호] 통찰은 어떻게 일어나는가? HereNow 2017.10.16  653
42  [통찰력소식지 5호] 통찰력 게임의 카드 설명 HereNow 2017.09.05  725
41  [통찰력소식지 4호] 느낌과 무의식적 원형(原型) HereNow 2017.08.22  716
40  [통찰력소식지 3호] 의지를 내기 HereNow 2017.07.04  847
39  [통찰력소식지 2호] 통찰, 혼돈 속의 질서 HereNow 2017.07.04  782
38  [통찰력소식지 1호] 통찰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일어나는가... HereNow 2017.07.04  784
37  제2차 대규모 통찰력게임을 진행했습니다 HereNow 2017.02.06  1438
36  제 13차 통찰력게임 워크샵을 진행했습니다. [1] HereNow 2017.01.03  1386
35  제1차 대규모 통찰력게임 진행하였습니다. HereNow 2016.12.27  1377
34  통찰력시범게임과 통찰력워크샵 안내 HereNow 2016.11.09  1381
33  2016년 7월 30일 토요일 미내사클럽 서울강의장에서 6... HereNow 2016.12.23  1680
32  5월 28일 5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6.06.29  1869
1 [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