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10월 통찰력게임 진행 공지  2018.10.02
지금여기 23-5호(통권137호 : 2018년 9/10...  2018.09.04
지금여기 23-4호(통권136호 : 2018년 7/8...  2018.07.04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8.07.05 - 11:01)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크게 보시려면 클릭~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책상 위에 커피잔과 펜이 놓여있습니다. 그리고 그 사이에 공간이 있습니다. 사물과 사물을 분별하게 하는 것은 그 사이의 공간입니다. 그와같이 마음속 현상의 분별도 내적인 공간을 기반으로 합니다. 내적인 공간은 물리적인 공간처럼 느껴질 수도 있고, ‘그냥 다르다, 아니다.’라는 느낌으로 형성되기도 합니다. 즉, ‘이 느낌과 저 느낌이 다르다.’는 인식이 곧 느낌의 차이를 가능하게 하는 공간을 대신하고 있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외적인 사물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것의 경계가 희미해집니다. 눈앞에 있는 탁자의 외부 경계선 한점에 눈의 초점을 맞추고 오래도록 들여다보세요. 그리고 그 경계의 느낌을 느껴봅니다. 맨 처음 본 그대로 경계선이 유지되나요? 경계선이 왔다 갔다 하거나 희미해지거나 모호해질 것입니다. 시각적으로 맨 처음 보았던 경계선의 느낌은 고정불변한 것이 아닙니다. 이렇게 경계선은 변하는데, 우리는 ‘저건 탁자지. 그리고 탁자는 탁자 아닌 것과는 완전히 달라.’라는 생각으로 처음 본 그 경계선의 느낌을 완전히 고정시켜버립니다. 실제 눈으로 보는 느낌은 고정돼 있지 않고 달라지는데, ‘탁자’라는 이름을 붙여 놓으면 그때부터 그 경계선이 변함없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렇게 ‘이름’은 느낌을 고정시키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의식’은 고정화된 느낌에 붙여진 ‘이름’들의 네트워크인 ‘생각’으로 작동합니다.

생각으로는 새로운 통찰을 이루기 힘든 이유가 바로 이때문입니다. 의식의 세계는 고정되어 ‘아는’ 것들로 이루어진 세계입니다. 통찰은 고정화되지 않은 느낌들로 가득한 무의식에 접속할 때 비로소 가능합니다. 거기서는 다른 느낌들과의 통합이나 새로운 관계를 맺을 가능성이 무한히 있기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무의식에 접근할 수 있을까요? 그것을 위해 통찰력게임은 절실한 ‘주제’를 요구합니다. 그 다음으로 결론내지 않은 마음으로 기다려보는 것입니다. 나의 믿음이 ‘이 일은 이렇게 될 것이다’거나 ‘저렇게 되어야 맞아’라는 생각에 고정되지 않은 채 모호한 상태로 있게 되면 틀지워진 ‘생각’에서 열린 가능성의 ‘느낌’으로 다가가기가 쉬워지기 때문입니다.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입니다. 그 그릇이 깨질 때 느낌은 자유롭게 다른 느낌들과 만나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통찰에 이르게 됩니다. 통찰을 위해 우리는 다시 그 느낌의 모호함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결론내지 않는 찾는 마음으로, 주제를 향하여...


이원규 두손


**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526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403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291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27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54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98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150
53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HereNow 2018.06.03  182
52  통찰력게임 키트를 활용한 그룹코칭을 마치며 HereNow 2018.05.15  202
51  [통찰력소식지 13호] 통찰력게임의 핵심요소 : 경험과 목... HereNow 2018.05.06  212
50  [통찰력소식지 12호] 의지와 의도 HereNow 2018.04.06  235
49  4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 게임 진행 공지 HereNow 2018.04.03  246
48  [통찰력소식지 11호] 창조성과 무의식적 정보를 사용하기 HereNow 2018.03.09  265
47  [통찰력소식지 10호] 적당한 혼돈이 통찰을 일으킨다. HereNow 2018.02.03  341
46  [통찰력소식지 9호] 왜 절실한 주제가 필요한가? HereNow 2018.02.03  332
45  [통찰력소식지 8호] 느낌차원의 정보 HereNow 2017.12.01  617
44  [통찰력소식지 7호] 통찰력게임, 소크라테스의 다이몬을 ... HereNow 2017.11.05  635
43  [통찰력소식지 6호] 통찰은 어떻게 일어나는가? HereNow 2017.10.16  632
42  [통찰력소식지 5호] 통찰력 게임의 카드 설명 HereNow 2017.09.05  702
41  [통찰력소식지 4호] 느낌과 무의식적 원형(原型) HereNow 2017.08.22  697
40  [통찰력소식지 3호] 의지를 내기 HereNow 2017.07.04  823
39  [통찰력소식지 2호] 통찰, 혼돈 속의 질서 HereNow 2017.07.04  763
38  [통찰력소식지 1호] 통찰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일어나는가... HereNow 2017.07.04  763
37  제2차 대규모 통찰력게임을 진행했습니다 HereNow 2017.02.06  1416
36  제 13차 통찰력게임 워크샵을 진행했습니다. [1] HereNow 2017.01.03  1369
35  제1차 대규모 통찰력게임 진행하였습니다. HereNow 2016.12.27  1359
34  통찰력시범게임과 통찰력워크샵 안내 HereNow 2016.11.09  1354
33  2016년 7월 30일 토요일 미내사클럽 서울강의장에서 6... HereNow 2016.12.23  1654
32  5월 28일 5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6.06.29  1847
31  3.26일 제4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6.06.29  1328
1 [2]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