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5-5호(2020년 9/10월, 통권149...  2020.09.04
지금여기 25-4호(2020년 7/8월, 통권148...  2020.07.14
2020년 7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7.05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8.12.07 - 07:12)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크게 보시려면 클릭~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클리버 벡스터는 식물의 전기장을 체크하면, 인간의 무의식적 마음에 감응하는 식물의 감정을 읽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즉, 용혈수라는 식물에 거짓말탐지기의 전극을 연결해 여러 자극을 주고 어떠한 반응을 하는지 살펴보는 실험을 한 것입니다. 특히나 잎을 태워버리겠다는 생각 등 존재에 위협을 가하는 경우에는 사람이 그런 생각만 해도 식물이 강하게 반응한다는 것입니다. 이와같다는 것은 인간의 무의식 역시 식물의 장에 감응을 한다는 것을 말합니다.

이러한 순간적인 감응을 통찰력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안내자는 참가자의 ‘느낌’을 읽으면서 게임을 진행할 때, 오직 참가자에게 주의를 집중하고 있으면 참가자의 눈동자의 흔들림, 목소리 톤의 떨림, 어께의 비일상적인 들썩임, 입술의 미세한 변화 등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전체 분위기에서 마음의 미묘한 변화가 읽힘니다. 이때 즉시 게임을 잠시 멈추고 참가자에게 ‘지금 느낌’을 물어봅니다. 그것은 바로 무의식에서 보내주는 일종의 신호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참가자는 자신의 그 느낌을 ‘의식’하게 되고 그것의 의미를 알아채게 되는 것입니다.

순간적으로 느껴지는 이 느낌에 민감해질수록 안내자는 점점 더 무의식적 신호를 의식화할 수 있게 됩니다. 미세한 느낌의 변화, 이것이 통찰력게임에서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은 바로 무의식이 보내주는 신호이기 때문입니다.

이원규 두손



목차
. 다가오는 강좌 소개_ 2쪽
. 통찰력게임 딜러•마스터 동정_ 3쪽
. 통찰력게임 참가자 후기 _ 4쪽
. 통찰력게임 관련 논문 소개 <코칭 철학의 심리학적 토대에 관한 연구> (4부)_ 6쪽
. 통찰은 어떻게 일어날까요? 책 《감응력》_ 11쪽

**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1039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731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595
80  [통찰력소식지 40호] 통찰은 경험에서 자유로울 때 일어... HereNow 2020.08.30  38
79  [통찰력소식지 39호] 직관은 단편이다 HereNow 2020.08.04  70
78  [통찰력소식지 38호] 통찰을 위한 과정 : 의도, 관찰, ... HereNow 2020.07.05  128
77  [통찰력소식지 37호] 직관과 정서 HereNow 2020.06.07  107
76  [통찰력소식지 36호] 생각 차원의 자기수용감각을 살리... HereNow 2020.05.08  158
75  [통찰력소식지 35호] 섬세한 감각을 기르라 HereNow 2020.04.07  180
74  [통찰력소식지 34호] 통찰력 안내자는 참가자를 어떻게 ... HereNow 2020.03.06  183
73  [통찰력소식지 33호] 지식과 경험 HereNow 2020.02.05  197
72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HereNow 2020.01.04  251
71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302
70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325
69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304
68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279
67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293
66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351
65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289
64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350
63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305
62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390
61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446
60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376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407
58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443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415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448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476
54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492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