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2-4호(2017년 7/8월호)가 출간...  2017.07.02
지금여기 22-3호(2017년 5/6월호)가 출간...  2017.05.04
지금여기 22-2호(2017년 3/4월호)가 출간...  2017.02.28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통찰력게임 마스터 교육 / 통찰력 게임키트/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ㆍ글쓴이  :   HereNow (2017.07.04 - 06:06)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file  :   insight002.pdf ( 3.32 MB )   Download : 19
  [통찰력 소식지2호] 통찰, 혼돈 속의 질서
크게 보시려면 클릭~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발명을 해낸 토마스 에디슨은,
초등학교 3개월을 다닌 것이 정규교육의 전부였습니다.
많은 발명가들 역시 교육을 받지 못한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왜 정규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람들이 위대한 발명가가 되는 것일까요?
그들은 체계화된 기존의 '앎'에 묶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어찌보면 기존의 앎이라는 '질서'가 확고히 자리잡지 않았기에
창조적인 '혼돈'이 일어날 여지가 있는 것이지요.
그 혼돈 속에서, 뭔가 가능할 것 같은 느낌으로 지속적인 에너지를 쓰면
새로운 질서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즉, 기존의 지식체계에 묶이지 않을 때,
불가능하다고 미리 결론짓는 '앎'에서 해방됩니다.
그리고 그것이 발명의 단초가 됩니다.
통찰을 일으키는 과정도 그와 같습니다.
통찰은 ‘알던 것’에서는 나오지 않습니다.
그것은, 기존의 '의식적 앎의 질서'가 무너지고
혼돈이 온 후 나타나는 새로운 질서입니다.
왜냐하면 '알고 있던' '이것'과 '저것'은 서로 분리된 것인데,
거기서 이것이기도 하고 저것이기도 한 경계무너짐의 혼돈이 온 후에,
이 둘을 하나로 인식하는 새로운 '통찰'이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입자(粒子)적인 '생각의 세계'에서는 칠판과 분필과 지우개가
서로간 경계가 분명한 '개별적인' 사물입니다.
그러나 파동(波動)적인 '느낌'의 세계에서는
칠판과 분필, 지우개는 서로 뗄 수 없는 한덩어리 입니다.
왜냐하면 이 세가지는 서로에게 어느 하나라도 없어서는
크게 쓸모가 없는 단편이기 때문이지요.
분필은 칠판 없이 사용할 수 없으며, 지우개는 분필이 없는 곳에서 의미가 없습니다.
여기서 이 모두는 '하나'라는 새로운 통찰이 일어납니다.
그것이 바로 혼돈인 느낌의 세계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질서인 통찰입니다.
느낌의 세계에는 명확한 경계선이 없습니다. 이것 같기도 하고 저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서 '시원 섭섭하다'라는 표현이 가능한 것이지요.
그가 떠나서 시원함도 있지만 반면 오래도록 함께 하다 떠나니 섭섭함도 있는 것,
이 상반된 두 개의 감정을 하나로 표현한 것이 시원섭섭하다는 느낌의 세계입니다.
이렇게 명확히 경계지어진 '생각'의 세계에서 모호한 혼돈인 '느낌'의 세계를 지나,
드디어 새로운 질서인 통찰은 탄생합니다.
그래서 무의식적 느낌에 민감해지기, 이것이 통찰로 가는 지름길이며,
느낌을 주된 초점으로 진행하는 통찰력 게임은 바로 이런
무의식적 직관의 세계에 민감하게 깨어있도록 해주는 도구입니다.

- 이원규 두손 -

** 자세한 소식지 내용은 이곳을 클릭 하세요
(모바일에서 보시려면 이곳을 클릭 하세요)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08.12.18  22776
40  [통찰력 소식지3호] 의지를 내기 HereNow 2017.07.04  115
 [통찰력 소식지2호] 통찰, 혼돈 속의 질서 HereNow 2017.07.04  110
38  [통찰력 소식지1호] 통찰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일어나는가... HereNow 2017.07.04  123
37  제2차 대규모 통찰력게임을 진행했습니다 HereNow 2017.02.06  708
36  제 13차 통찰력게임 워크샵을 진행했습니다. [1] HereNow 2017.01.03  721
35  제1차 대규모 통찰력게임 진행하였습니다. HereNow 2016.12.27  723
34  통찰력시범게임과 통찰력워크샵 안내 HereNow 2016.11.09  785
33  2016년 7월 30일 토요일 미내사클럽 서울강의장에서 6... HereNow 2016.12.23  1072
32  5월 28일 5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6.06.29  1247
31  3.26일 제4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6.06.29  811
30  제3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HereNow 2016.06.29  883
29  2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진행 HereNow 2015.10.15  1787
28  통찰력게임 커뮤니티를 열며 - 집단의식의 개발을 위하여.... HereNow 2015.07.03  1897
27  1차 통찰력게임 딜러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5.10.15  1642
26  새롭게 통찰력게임을 시작합니다 HereNow 2015.07.03  1927
25  자기변형 게임 딜러가 활동을 시작합니다. HereNow 2010.07.06  4732
24  생각과 느낌을 잘 사용하기를...3차 대규모 모임 마쳤습... [15] HereNow 2009.04.26  6286
23  2차 대규모 모임-사람들과의 진정한 관계를 이루고자 원합... [23] HereNow 2009.02.03  6753
22  자기변형게임 딜러를 모십니다 [55] HereNow 2011.01.19  6409
21  딜러모임 후기 안미현 2013.06.29  3301
20  서울강서교육청에서 자기변형게임 진행 HereNow 2012.09.13  3900
19  제16차 딜러 교육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2.09.13  3362
18  제15차 딜러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HereNow 2012.09.13  3273
17  코칭의 도구로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것... 전혜선 2010.07.06  3869
16  주제를 분명히 하고 그것이 간절하면 ... 최용균 2010.07.06  3598
15  모든 것들이 그것을 위한 영감의 메세지가 되어 울리다 박경모 2010.07.06  3587
14  게임은 진행방식의 문제가 아니라 통찰의 깊이이다 [6] HereNow 2010.03.08  3688
13  나의 패턴으로 인식하기 힘든 것이 다른 이로부터 나타나... [9] HereNow 2010.01.11  3719
12  오랜 시간 고민해왔던 나의 문제가 사실은 아무것도 아니... [3] HereNow 2009.12.04  3734
1 [2]

Copyright 1999-2017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