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2020년 11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  2020.11.10
지금여기 25-6호(2020년 11/12월, 통권15...  2020.11.04
지금여기 25-5호(2020년 9/10월, 통권149...  2020.09.04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20.08.04 - 12:09)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39호] 직관은 단편이다
크게 보시려면 클릭~ 직관은 단편이다

우리에게 직관적으로 다가오는 것은 전체 그림의 일부만입니다. 왜냐하면 전체 그림은 너무도 방대하고 심오해서 결코 작은 개인의 의식으로는 전체를 볼 수 없기 때문입니다.

전체를 이해하는 것은 그래서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더 넓은 공간적 영역에 설 때입니다. 당신이 만일 50세쯤 되었다면 지난 30년을 돌아보십시오. 그동안 지나온 길을 들여다보면 각 시점마다 그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그 일의 의미가 자신의 인생에서 어떤 의미였는지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다시 그 당시로 돌아가면 결코 그때의 단편적인 삶의 모습을 통해서는 30년 후에 들여다보는 전체 그림을 알 수 없을 것입니다.

그와 같이 지금 당신에게 닥쳐온 상황이, 자신이 해결해야 하고 원하는 것과 어떤 관계를 지니고 있으며,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즉각 알 수는 없을 것입니다. 단편적 이해만을 붙잡을 수 있는 의식으로는 결코 무의식의 전체 그림과 그로부터 오는 직관적 느낌의 전체 의미를 이해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저 지금 해야 할 행동이 무엇인지 ‘느껴질’ 뿐입니다.

그러나 그 느낌 속에 전체 그림이 들어있습니다. 마치 사과 한 알 떨어지는 그 현상 속에 중력이라는 천체의 법칙이 드러나듯이. 그러므로 행동하세요. 작은 것이라도 행동하면 무의식의 정보는 점점 더 쉽게 의식화되어갑니다. 지금 느껴지는 대로 행동하고 그 결과에 따라 수정하고 목표를 향해 나아가보세요. 다만 ‘의식’에만 의존하지 말고, 지성적 의식과 직관적 무의식의 신호를 모두 받아들여 가장 적합하다고 ‘느껴지는 대로’ 행동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두려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행동하고 그 결과에 민감하게 깨어서 갈 길을 조금씩 수정해나가면 됩니다.


이원규 두손



[2020년 8월 통찰력게임 소식지 39호 목차]
다가오는 강좌 소개 _ 2쪽
통찰력게임 동정 및 후기 _ 3쪽
통찰력게임, 그 철학과 구성요소 (18부) _ 6쪽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1092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781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647
81  [통찰력소식지 41호] 창조적 통찰의 조건 속에 있는 사... HereNow 2020.11.10  36
80  [통찰력소식지 40호] 통찰은 경험에서 자유로울 때 일어... HereNow 2020.08.30  129
 [통찰력소식지 39호] 직관은 단편이다 HereNow 2020.08.04  148
78  [통찰력소식지 38호] 통찰을 위한 과정 : 의도, 관찰, ... HereNow 2020.07.05  201
77  [통찰력소식지 37호] 직관과 정서 HereNow 2020.06.07  180
76  [통찰력소식지 36호] 생각 차원의 자기수용감각을 살리... HereNow 2020.05.08  230
75  [통찰력소식지 35호] 섬세한 감각을 기르라 HereNow 2020.04.07  255
74  [통찰력소식지 34호] 통찰력 안내자는 참가자를 어떻게 ... HereNow 2020.03.06  234
73  [통찰력소식지 33호] 지식과 경험 HereNow 2020.02.05  250
72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HereNow 2020.01.04  302
71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357
70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373
69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362
68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329
67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346
66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405
65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340
64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397
63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362
62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447
61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502
60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434
59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459
58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495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478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500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522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