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5-1호(통권145호 : 2020년 1/2...  2020.01.06
2020년 1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1.03
1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2.07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20.01.04 - 02:39)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크게 보시려면 클릭~

무의식과 친구하기


지금 마음을 비워두라.
현재에서 풀려나면
마음은 미래로 향하니,
지금 할 일을 여기서 모두 끝내라.
그때 마음은 직관적 예견에
쓰이게 되리.

이제, 시한을 정하라. 내일까지,
그것이 필요하다는 마음이 강하면
오늘밤 무의식은  
밤새 정보의 바다를 항해하며
아침까지 리포트를
준비해놓을 것이다.

당신이 들인 시간과 에너지,
중요성과 감정적 몰입만큼
무의식은 의식에게 협조하니,
오늘 낮, 문제에 들인
의식의 무게만큼
무의식은 깊이 들어가
보석을 건져올린다.
할 일을 다하고
빈마음으로 잠들면...1)

                    이원규 두손

1) 할 일을 다했다는 것은 현재 할 수 있는 일을 다해서 마음은 손을 놓을 수 있다는 의미이다. 자신이 할 수 있는 일도 하지 않았다면 무의식은 그것부터 하라고 움직이지 않고 쉴 것이다. 그러므로 의식적으로 가능하다고 여겨지는 모든 일을 다 하라. 그러면 의식적 마음은 저절로 텅비게 될 것이다. 그때 무의식은 그 빈 마음 사이로 들어와 작용할 것이다.



[2019-11/ 2020-01 통찰력게임 소식지 32호 목차]
다가오는 강좌 소개 _ 2쪽
통찰력게임 마스터.딜러 동정 _ 3쪽
통찰력게임 후기 _  4쪽
통찰력게임, 그 철학과 구성요소 (11부) _ 6쪽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875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609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481
 [통찰력소식지 32호] 무의식과 친구하기 HereNow 2020.01.04  12
71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108
70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148
69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130
68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130
67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140
66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196
65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155
64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195
63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171
62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247
61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292
60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242
59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280
58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316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289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319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352
54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383
53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HereNow 2018.06.03  433
52  통찰력게임 키트를 활용한 그룹코칭을 마치며 HereNow 2018.05.15  474
51  [통찰력소식지 13호] 통찰력게임의 핵심요소 : 경험과 목... HereNow 2018.05.06  407
50  [통찰력소식지 12호] 의지와 의도 HereNow 2018.04.06  445
49  4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 게임 진행 공지 HereNow 2018.04.03  433
48  [통찰력소식지 11호] 창조성과 무의식적 정보를 사용하기 HereNow 2018.03.09  476
47  [통찰력소식지 10호] 적당한 혼돈이 통찰을 일으킨다. HereNow 2018.02.03  557
46  [통찰력소식지 9호] 왜 절실한 주제가 필요한가? HereNow 2018.02.03  534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