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1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2.07
11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1.07
지금여기 24-6호(통권144호 : 2019년 11/1...  2019.11.01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9.09.14 - 10:17)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크게 보시려면 클릭~

몸과 차와 길 - 훌륭한 안내자


호버보드Hoverboard를 멈추기 위해서는 전후좌우 어디로도 치우치지 않으면 됩니다. 그와 같이 감정과 생각, 느낌을 멈추기 위해서는 어디로도 치우치지 않으면 됩니다. 즉, 마음이 기울어지면 느낌과 생각과 감정이 생깁니다. 감정은 중립, 중용, 균형을 벗어나면 생겨나도록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분노란 어떻게 생길까요? 내가 가진 기준에 어긋날 때, 즉 상황이 내 기준에서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질 때 화가 납니다. 또 현재 내 기준에서 무언가를 얻었다거나 성장했다는 쪽으로 느끼거나 기울어지면 기쁨으로, 잃거나 상실했다는 쪽으로 기울어지면 슬픔으로 느껴지는 것과 같습니다.
통찰력게임 안내자는 투명한 거울이 되어야 합니다. 그를 위해 중심을 움직임 없는 고요 속에 두어, 상황이 ‘느껴지도록’ 해야 합니다. 중심을 고요 속에 두는 이유는 ‘투명’해지기 위함이요, 상황을 민감하게 느끼는 것은 ‘거울’이 되기 위함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투명한 거울이 될 수 있을까요? ‘느끼려고’ 하지 말고 ‘느껴지도록’ 해야 합니다.
몸과 차와 길이 있습니다. 우리가 차를 운전해갈 때 ‘차’에 초점을 주면 내가 길 위를 ‘달려간다’고 느끼게 됩니다. 반면 ‘몸’에 주의의 초점을 맞추면 길이 움직이며 나에게 ‘다가온다’고 느껴집니다.
내가 달려간다고 느끼면 내 의도나 내가 좋아하는 것 위주로 보고 가게 됩니다. 그와 같이 ‘투명한 주의’와 ‘의식적 나’와 ‘현재 상황’이 있다고 할 때, 중심을 투명함에 두면 ‘나’는 움직임이 없고 현재 상황이 주는 모든 것이 ‘다가와 느껴집니다’. 그래서 참가자들의 느낌이 세밀하게 느껴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중심을 ‘나’에 두면 상황 속을 ‘나’가 움직이는 것 같이 되어 왜곡이 일어납니다. 즉, ‘내’가 의도하고 의미있다고 여기고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것을 위주로 ‘느끼게’ 되어 지금 ‘느껴지는’ 모든 것을 느끼지 못하고 많은 것을 놓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늘 주의를 투명함에 두십시오. 그러면 모든 것이 ‘느껴지고’ 훌륭한 거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원규 두손


통찰력게임 소식지 29호 (2019년 9월) 목차

.다가오는 강좌 소개 및 동정 _ 2쪽
.통찰력게임, 그 철학과 구성요소 (8부) _ 4쪽
.코칭 철학의 심리학적 토대에 관한 연구 (13부) _ 7쪽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849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586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461
71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45
70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85
69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97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91
67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105
66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151
65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125
64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171
63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159
62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211
61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264
60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223
59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259
58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293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268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295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331
54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358
53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HereNow 2018.06.03  410
52  통찰력게임 키트를 활용한 그룹코칭을 마치며 HereNow 2018.05.15  450
51  [통찰력소식지 13호] 통찰력게임의 핵심요소 : 경험과 목... HereNow 2018.05.06  393
50  [통찰력소식지 12호] 의지와 의도 HereNow 2018.04.06  418
49  4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 게임 진행 공지 HereNow 2018.04.03  420
48  [통찰력소식지 11호] 창조성과 무의식적 정보를 사용하기 HereNow 2018.03.09  460
47  [통찰력소식지 10호] 적당한 혼돈이 통찰을 일으킨다. HereNow 2018.02.03  538
46  [통찰력소식지 9호] 왜 절실한 주제가 필요한가? HereNow 2018.02.03  513
45  [통찰력소식지 8호] 느낌차원의 정보 HereNow 2017.12.01  807
1 [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