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11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1.07
지금여기 24-6호(통권144호 : 2019년 11/1...  2019.11.01
10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9.30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주관 : 미내사클럽 / 통찰력게임 딜러교육 / 통찰력게임 워크샵 / 마스터 교육 / 게임키트 / 지역별 딜러(통찰력&자기변형게임 통합) / 소식지
[게임후기] - 내가 비워지고 있는 과정이라는 것을 깨달았어요 / - 통찰력게임은 나에게 어떤 의미였는가?

ㆍ글쓴이  :   HereNow (2019.05.06 - 19:54)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크게 보시려면 클릭~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책상 위의 연필꽂이를 본다. 그 위에 먼지가 쌓여있다. 시각적으로만 보면 약간 보기 싫은 모습이다. 그런데 촉각적으로 느껴보면 이제 그 먼지가 내 몸에 쌓인 것처럼 느껴져 그것을 치우고 싶어진다. 그래서 티슈로 닦아낸다. 깨끗한 느낌이 든다.

이 과정에서 나의 마음은 시각과 촉각적 느낌을 떠올려 ‘느꼈다’. 결코 손을 직접 대어서 느낀 것은 아니다. 그러나 마음이 가서 마치 손을 대서 느낀 것처럼 느끼고는 그것이 ‘되었다.’ 그러자 ‘더러운’ 느낌이 나며 ‘몸’이 움직여 그것을 닦아낸 것이다.

여기 세 가지 요소가 작용하고 있다. 먼저 사물을 보는 것이다. 그러나 그 보는 것만으로는 강하고 진한 느낌이 들지 않는다. 그래서 두 번째로 그것을 촉각적으로 느껴본다. 그러면 더욱 진한 느낌으로 다가오고 더 들어가면 그것을 두드렸을 때의 소리, 코로 맡았을 때의 냄새, 혀로 댄 듯 여길 때의 그 혀에 닿는 감촉과 맛 등이 무의식적으로 느껴진다. 이렇게 진하게 느껴지면 이제 점차 그것과 ‘하나’가 되어간다. 세 번째, 그것과 하나가 되면 마치 나인 듯 여겨지고 먼지가 쌓인 것을 참을 수 없게 되어 드디어 몸을 움직여 닦아내게 된다.

민감한 사람과 둔한 사람의 차이는 바로 이것이다. 민감한 사람은 다른 사람의 마음과 몸에서 일어나는 것을 빠르게 알아차리고 느낀다. 그리고 그것을 자기인양 느낀다. 사물일 때는 앞에서와 같이 하면 되지만 사람일 때는 다르다. 이렇게 하나된 듯 느끼기만 하면 자신의 일도 아닌데 ‘괴로움’을 당할 뿐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투명한 자신의 상태를 잊지 않아야 한다. 그래서 통찰력게임 안내자는 게임 참가자의 마음과 몸에서 일어나는 것을 그대로 느끼고 ‘하나’가 되지만, 그것과 동일시하지 않고 그 느낌을 그대로 참가자에게 ‘보여주어야’ 한다. 그래서 안내자는 거울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거울이 되려면 깨끗한 자신의 상태를 잊지 말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상대와 하나되어 그가 괴로워하듯이 자신도 괴로워지기 때문이다.


이원규 두손


통찰력소식지 25호 (2019년 5월) 목차

.다가오는 강좌 소개 및 동정 _ 2쪽
.통찰력게임 참가자 후기 _ 3쪽
.코칭 철학의 심리학적 토대에 관한 연구 (9부) _ 5쪽
.통찰력게임, 그 철학과 구성요소 (4부) _ 9쪽
.통찰은 어떻게 일어날까요? 책 《감응력》 _11쪽

본문은 이곳에서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통찰력 게임을 통한 자기실현 연구에 참여할 참가자를 모... [2] HereNow 2018.03.09  837
공지  통찰력 게임 후기(동영상) HereNow 2018.01.02  580
공지  관련 기사와 게임 키트에 대하여 HereNow 2018.01.01  23451
71  [통찰력소식지 31호] 감각과 감정 사이, 그 미묘한 분별... HereNow 2019.11.08  16
70  (24-6호) 개인성의 경계가 희미해진 ‘의도’가 무의식... HereNow 2019.11.07  55
69  [통찰력소식지 30호] 무의식의 신호를 활성화하기 HereNow 2019.09.30  68
68  [통찰력소식지 29호] 몸과 차와 길 HereNow 2019.09.14  63
67  [통찰력소식지 28호] 절실함과 유전적 안테나 HereNow 2019.08.05  86
66  [통찰력소식지 27호] 만남 HereNow 2019.07.02  125
65  [통찰력소식지 26호] 주제와 바이오피드백 HereNow 2019.07.02  114
 [통찰력소식지 25호] 느낌과 민감성 그리고 거울 HereNow 2019.05.06  154
63  [통찰력소식지 24호] 주제와 주의 HereNow 2019.04.03  151
62  [통찰력소식지 23호] 소리 명상 HereNow 2019.03.04  193
61  [통찰력소식지 22호] 무의식과 의식, 자아 그리고 통찰 HereNow 2019.02.07  249
60  [통찰력소식지 21호] 단순하지만 깊은 호기심 HereNow 2019.01.06  209
59  [통찰력소식지 20호] 미세한 변화에 감응하라 HereNow 2018.12.07  249
58  [통찰력소식지 19호] 통찰은 무의식적 데이터의... HereNow 2018.11.05  286
57  [통찰력소식지 18호] 암벽등반 HereNow 2018.10.02  259
56  [통찰력소식지 17호] 무의식적 느낌이 틀렸다 해도... HereNow 2018.09.07  284
55  [통찰력소식지 16호] 예상, 개인을 넘어서다 HereNow 2018.08.05  323
54  [통찰력소식지 15호] 생각은 느낌을 담는 그릇 HereNow 2018.07.05  348
53  [통찰력소식지 14호] 마음에 샛길을 마련하라 HereNow 2018.06.03  402
52  통찰력게임 키트를 활용한 그룹코칭을 마치며 HereNow 2018.05.15  437
51  [통찰력소식지 13호] 통찰력게임의 핵심요소 : 경험과 목... HereNow 2018.05.06  387
50  [통찰력소식지 12호] 의지와 의도 HereNow 2018.04.06  410
49  4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 게임 진행 공지 HereNow 2018.04.03  412
48  [통찰력소식지 11호] 창조성과 무의식적 정보를 사용하기 HereNow 2018.03.09  453
47  [통찰력소식지 10호] 적당한 혼돈이 통찰을 일으킨다. HereNow 2018.02.03  527
46  [통찰력소식지 9호] 왜 절실한 주제가 필요한가? HereNow 2018.02.03  504
45  [통찰력소식지 8호] 느낌차원의 정보 HereNow 2017.12.01  799
1 [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