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산 국제신과학심포지엄 - 미내사클럽 주최 - HereNow.co.kr
미내사 소개 Minaisa Club Introduction(English) 회원제안내 약도 격월간 지금여기 미내사강좌 커뮤니티 쇼핑
guide About INSS Committe Invited Speakers Program forum


2011년도 제14회 翠山 국제 신과학 심포지엄이 9월 24~25일까지, '건강걷기와 미세전류의학'이란 주제로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본강연 및 워크샵이 열립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심포지엄 소개자료

14회(11.9.24~5)
13회(10.10.2~3)
12회(08.9.27~28)
11회(07.10.6~14)
10회(06.9.23~26)
9회(05.10.1~6)
8회(04.10.10~12)
7회(03.10.10~11.9)
6회(2002. 9.29)
5회(2001. 9.23)
4회(2000. 9.14)
3회(1999. 9.12)
2회(1998. 12~13)
1회(1997. 5. 3~5)

심포지엄 강연자료
14 회 심포지엄
13 회 심포지엄
12 회 심포지엄
11 회 심포지엄
10 회 심포지엄
9 회 심포지엄
8 회 심포지엄
7 회 심포지엄
6 회 심포지엄
5 회 심포지엄
4 회 심포지엄
3 회 심포지엄
2 회 심포지엄
1 회 심포지엄
심포지엄 보도자료

 심포지엄 비디오자료 강연록신청 국제신과학 심포지엄 후원하기
※ PDF viewer 설치
  (Adobe Acrobat Reader)



Category
   [제1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1997. 5. 3~5)

제1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개최

- 국제 신과학 심포지엄 소개
- 프로그램
- 참석 강사 소개

새해 들어 2차년도의 보다 확대된 미내사 클럽 사업 계획에 따라 아래와 같이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국제 심포지엄은 앞으로 매년 연례 행사로 개최해나갈 것입니다

  1. 명 칭 : 제1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2. 취지와 목적 : 열려오고 있는 미래 문명은 물질과 정신을 통합하는 새 과학을 토대로 전개된다는 인식 위에서 전환기 과학 각 분야의 추세를 파악하기와 첨단 정보의 국제적 교류 활성화에 기여한다.
  3. 기획·주최 : 미내사클럽
  4. 주 관 : 국제신과학심포지엄 운영위원회

    위원장 : 최준식(이화여자대학교 교수, 국제한국학회 회장)
    위 원 : 오흥국(아주대학교 교수)
    위 원 : 방건웅(한국표준과학연구원)
    위 원 : 김재수(KIST)
    위 원 : 박병운(한국정신과학 학회 이사)
    위 원 : 허창욱(한국정신과학 학회 이사)
    위 원 : 전홍준(조선대학교 교수)
    위 원 : 이규환(주식회사 한콤 대표)
    위 원 : 이구상(의식개발연구소장)
    위 원 : 송순현(정신세계원장)
    위 원 : 홍용자(KBS연수원)

  5. 일 시 : 1997년 5월 3~5일(3일간)
  6. 장 소 : 아주대학교 대강당 및 강의실

  7. 제1회 심포지엄 초청 강사
  8. 심포지엄 프로그램

    5. 3(토)
    AM 10:00~10:30 개회식  
    10:30∼11:20 강연 1 이노마타·슈지(과학의 새패러다임과 N-머신)
    11:30∼12:20 강연 2 Henry Curtis(공간에너지 개발 현황)

      점심식사
    PM 2:00∼2:50 강연 3 Garry Gorden (구미의 대체의료연구 현황)
    3:00∼3:50 강연 4 이의원(생체자기장과 체질의학)
    4:00∼4:50 강연 5 Leo Sprinkle(UFO에 연관된 현상들)
    5:00∼5:50 강연 6 미즈노·타다히꼬(상온핵융합 연구의 현황)
    6:00∼6:50 강연 7 강영기(초월의 회전이 주는 메시지)

    5. 4(일)
    AM 10:00∼10:50 강연 8 방건웅(과학의 진화와 새 패러다임)
    11:00∼12:00 강연 9 Barbara Marlciniak(플레이아데스로부터의 메시지)
        점심식사
    PM 2:00∼2:50 강연 10 미나또·코헤이(21세기의 과학과 자력)
    3:00∼3:50 강연 11 오흥국(물질생성의 원리와 자력)
    4:00∼4:50 강연 12 타까쯔까·히카루(인간의 건강과 힐링현상)
    5:00∼5:50 강연 13 David Adair (우주과학기술의 현황)
    6:00 ~ 7:30   음악공연 및 만찬회

    5. 5(월)
    AM 10:00∼10:50 강연 14 카와다·카오루(생명의 탄생·목숨이란 무엇인가?)
    11:00∼12:00 강연 15 강신무(우리의 선인맥)
    2:00∼3:00   비디오 강연①
    3:00∼4:00   비디오 강연②

    ---------------------------------------------------------------------
    웍 샵
    1 차시 A B C D E 12:00∼2:30 (2.5h)
    2 차시 F G H I J 2:50∼5:20 (2.5h)
    3 차시 K L M N O 5:30∼8:00 (2.5h)
    ※ 웍샵의 프로그램은 강사의 의견에 따라 정해짐
    ---------------------------------------------------------------------

    ※ 강연을 듣고 특히 관심이 끌리는 강사를 택하여 그 강사의 웍샵에 참가하여 2시간 반에 걸쳐 전문적·집중적 강의를 듣는다.

  9. 재 원 :
    ㄱ. 신과학진흥회(가칭)가 기금을 조성하여 심포지엄 소요 예산을 공급한다.
    ㄴ. 참가비 및 협찬처의 후원금을 받음으로써 경비를 회수하여 다음 행사의 재원으로 돌린다.

  10. 참가비 : ₩60,000(3일간)
    다만, 각 웍샵은 ₩10,000의 수강료를 추가로 받는다.

  11. 참가 절차 :
    ㄱ. 회장의 제약때문에 참가인원은 500명으로 제한한다.
    ㄴ. 참가 티켓 500매를 발행하며, 전화신청을 받아 선착순으로 좌석을 지정한다.(전석 지정석)
    ㄷ. 행사현장에서 티켓과 교환으로 명찰을 교부하며, 그 명찰을 단 사람만이 입장할 수 있다.
    ㄹ. 참가신청접수전화 : 02)578-9790, 02)578-9791--4월 1일부터 가능

    자, 이런 행사는 회원님들 그리고 그밖의 ‘미내사’들이 고대해오던 행사일 것입니다. 우리 미내사 클럽이 사명감 하나로 그것을 실현시키고자 나서게 된 것은 바로 우리 모두의 집합의식이 지어낸 활동입니다.

    실은 96년 말부터 미내사 클럽을 정식으로 설립하는 계획을 꾸준히 추진해 왔으며, 그 자금 조성 계획이 상당히 진척되어 국제 심포지엄도 개최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올해에는 회원지 지금여기와 별책의 발행, 봄의 국제 심포지엄과 가을의 국내 심포지엄, 그리고 6월 이후 격월로 지역별 ‘회원 정기모임’을 갖겠습니다. 회원 정기모임은 아래와 같이 진행하겠습니다.


제1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강사 소개

레오 스프링클레오 스프링클 박사
와이오밍 대학 명예교수, 20년 이상을 UFO와 그에 연관된 여러 현상들 - 아브닥션, 아브닥티의 심리적 충격의 치유 등 - 을 조사 연구하는 한편 연례행사로 16회의 ‘록키마운틴 UFO회의’를 조직 주재해 온 학자이다. 신기한 화제로서의 UFO이야기를 넘어 학문적으로 UFO현상을 탐구해왔다.




게리 고든 박사
정식으로 의학 훈련을 받은 의사로서 현대 의학과 치료술의 한계를 느껴 제도권을 일탈하여 독자적으로 돌파구를 모색하는 과정에서 학계나 정부 등 제도권으로부터의 저항과 박해도 받았으나 결국 새로운 치유 이론과 치료법을 개척했고 계속 유럼, 미국 등 서방의 대체의료 전반에 관한 정보를 수렴하고 있다.

데이비드 아데어 씨
10대 소년 때에 실지로 작동하는 로켓들을 혼자서 설계, 제작, 실험하여 공군 당국을 놀라게 했고, 그 기술의 일부가 군용기 구동장치의 중요한 개량 기술로 채택되어 지금까지 쓰이고 있는 천재적 인물이며, 이른바 공식적 학력이나 학위 등을 지나쳐, 첨단의 우주과학기술정보를 대중에게 알기 쉽게 해설해 주는 것을 직업으로 삼고 있다.


헨리 커티스 박사
콜로라도 대학 교수직을 정년 퇴직한 후, 주로 공간에너지의 개발 상황을 계속 추적 관찰해 오고 있다. 미국의 프리 에너지 연구의 추세와 현황을 개관할 수 있는 정보를 편집하고 입수할 수 있는 실험장치도 휴대할 예정이다.

바바라 마르시니악 여사
‘Bringers of Dawn(정신세계사에서 역서 준비중)’및 ‘Earth(지구, 금비문화사 간행)’의 저자로서 널리 알려진 그녀를 통해 전해지는 플레이아디스 인들의 메시지는 우리 눈을 번쩍 뜨게 하는, 그리고 새로운 희망과 용기가 솟게하는 정보를 담고 있다. 그녀의 강연에는 따뜻한 사랑이 감돌고 청중을 차분히 안정시키는 감동이 따른다.




이노마타 슈지 박사
정통 과학자로서 일본 정부 연구기관에서 연구해 오던 어느 날 초상현상을 보게 된 것이 동기가 되어 현재의 어떤 이론으로도 설명되지 않는 여러 현상들의 탐구 끝에 물질과 의식의 통합이론을 세워 과학의 전환을 힘껏 부르짖어 왔다. 그의 이른바 새 과학 패러다임은 이미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으며, 이론적 탐구와 아울러 N머신의 독자적 개발도 계속하고 있는 일본 공간에너지 장치 연구계의 대부격인 과학자의 한 사람이다.

미나또 코헤이 씨
그는 음악 프로듀서이자 발명가이다. 록음악의 편성이 전문인 그의 딸은 주로 미국에서 활약하는 록가수이며, 음악활동에서 번 돈을 모조리 투입하여 20년에 걸쳐 ‘자기모터’를 연구해 왔다. 처음에는 그의 모터가 입력없이 자석의 힘만으로 돌기는 돌지만 동력으로 쓸 수 있을 만한 힘은 없다는 데서 사회의 망각의 정막 속에 숨어버렸으나, 최근 놀라운 초효율 장치를 실현시키는데 성공했고, 그 작동이 영국 과학자의 인정을 받게 되었다. 그는 이번 심포지엄에 실물 장치를 가져와 실연해 보여준다.

미즈노 타다히꼬 박사
일본 호카이도 대학 교수로서, 그의 독자적인 ‘상온핵융합’연구와 실험은 이미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그의 연구는 필연적으로 무한한 공간에너지와 연결되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으며, 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는 존재이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자신의 연구를 개괄 설명하면서 광범위한 전망을 펼쳐준다.



카와다 카오루 박사
바다물 같은 무기물에서 세포라는 생명체가 생성되는 것을 실험적으로 실증했고, 또한 생물이 죽는 순간에 체중이 준다는 것을 쥐를 실험하여 실증했다. 그의 연구는 이미 유럽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생명의 세계에 형이하학적으로 접근하여 마침내 형이상학적인 해명에 이르러 있고, 우리의 평이한 말로 삶을 풀이해 준다.


타카쯔카 히카루 씨
그는 초능력자이다. 또한 그렇게 불리우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다. 그는 자신의 초능력을 주로 치유에 쓰고 있고, 일본에서는 힐러로 봉사하고 있다. 전혀 돈을 받지 않고 심령 또는 기치료를 해주고 있는 것이다. 그는 외국의 정보기관으로부터 여러가지 협력의뢰도 받고 있으며, 자신의 판단에 따라 어떤 일에는 협력을 해주기도 한다고 말한다. 그의 치유력과 그 메카니즘의 해설을 강연을 통해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강신무 선인문 문주(仙人門 門主)
그는 꾸밈없는 모습을 언제 어디서나 그대로 내보이는 ‘보부상’의 유일한 계승자이다. 그는 항상 지금여기에 있다. 우리가 있을 곳은 오직 지금여기이고, 누구나 항상 자기의 ‘지금여기’에 있기만 하면 어떤 괴로움도 없는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아리면 앓으면 된다고 그는 귀띔해 준다. 느끼라고 ‘병’이 나는 것이고 아프면 아픔을 제대로 느끼기만 하면 병을 저절로 낫는다, 아니 사라진다고 일러준다. 남을 돕지 말고 스스로를 사랑하라는 이 땅의 ‘산 사람’ 곧 선인(仙人)의 맥을 이은 문지기의 정신과학 총론을 들을 수 있을 것이다.

흥국 박사
20세기에 지구사회는 엄청난 과학기술의 발전을 이룩했고, 그런 비약을 뒷받침하는 혁명적인 이론들이 잇달아 발표되었다. 특수·일반 상대성 이론 … 양자론 … 슈퍼스트링이론 … 그러나 비약적 발전 과정에서 나타나는 각 영역에서의 물질 현상들 가운데 가장 근본적이고 중대한 의미를 내포하는 것으로 보이는 많은 현상들은 그것을 분명히 설명할 수 있는 이론이 없었다. 오흥국 박사가 10년 가까이 조용히 탐구하여 엮어 놓은 전혀 새로운 이론이 있다. 그의 ‘파이레이’이론은 이 물질 우주의 생성을 명쾌하게 설명하는 이론이고, 이 물질 우주 속의 어떤 현상도 다 설명할 수 있는 이론이며, 따라서 ‘의식’과 ‘물질’을 연결시키는 이론이다.

이의원 박사
서울대학 화공과를 나온 그가 투병생활에서 가진 체험이 계기가 되어 스스로 침술을 익히고 사상의학을 탐구하면서 끝내 브라질의 의과대학을 거쳐 의사가 된 내력은 특이하고 흥미롭다. 그는 서양의학의 훈련을 받았지만 체질과 질병의 상호관계에 초점을 맞추어 탐구를 계속해왔고, 개발되는 새로운 해석과 방법들을 두루 수렴하면서 독자적인 인체와 질병 이론을 세워나가고 있다. 그의 연구의 성과들을 이번 심포지엄에서 발표한다.



방건웅 박사
최근 ‘신과학이 세상을 바꾼다(정신세계사간)’라는 저서를 낸 그는 일찍이 현대 정통과학의 한계를 꿰뚫어 보고 그 돌파구가 바로 우리의 전통사상에서 찾아진다는 것을 주장해 온 선구적 과학자이다. 오히려 서양과학계에서 동양사상이야말로 이제부터의 ‘완전과학’을 구축하는 바탕임을 주장하고 나서는 현시점에서 우리가 인식해야 할 중요한 사실들을 그는 평이한 말로 간추려 줄 것이다.



강영기 씨
우리가 사는 이 지구의 어떤 사람 아닌 출처로부터의 메시지를 수신하여 그것을 우리 인간이 알아들을 수 있는 말로 전해주는 것을 서양에서는 ‘채널링·채널러’라고 한다. 그런 능력을 가진 사람 중의 하나가 강영기 씨이다. 그는 메시지를 스스로 ‘시간과 공간의 기(氣)/초월의 회전/모두의 실체/가없는 우주의 본령’이라 일컫는 출처로부터 ‘자동서기’를 통해 받는다. 그를 통해 전달되는 메시지가 우리에게 무엇을 일깨워 주는지 귀기울여 볼 기회를 갖자.

김규홍 ( 2003-07-29  11:42 )       
신과학을 열어가시는 첨병의 역할을 하시는 훌륭하신 분들이 많다는 것에 새삼 감탄을 느낍니다.
김경재 ( 2004-04-02  12:18 )   [삭제]   
제임스 랜디를 아세요? 유리겔라 초능력도 다 뻥이라고 밝혔던 그 사람!!
진짜 초능력자에게는 100만 달러를 준다는 그 사람...아하!!
이런 학회에서는 초능력을의 진위 여부를 어떻게 밝히나 궁금합니다.
워낙 믿을 수 없는 세상인지라...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16  [6회] 원격투시는 어떻게 가능한가? 역사와 이론 [7] 2002.11.26  20994
15  [6회-7강연] 선-라이즈(Son-Rise)를 말한다 - Video강연 [4] 2009.09.16  18066
14  [6회-6강연] 원격투시의 실제 [3] 2002.11.26  16478
13  [6회-5강연] 공간에너지를 이용한 동력기 개발 [4] 2002.11.26  23183
12  [6회-4강연] 시간과 물질세계의 관계 그리고 타임머신 실험 [1] 2003.05.02  17617
11  [6회-3강연] 기공 및 변성의식 중의 뇌파변화 2009.03.13  17022
10  [6회-2강연] 일본 '잠재능력의 과학' 연구상황 및 외기공 연... [1] 2009.03.11  12696
9  [6회-1강연] 귀로 글을 읽는다 [1] 2002.11.26  12859
8  [제6회] 의식(意識)의 이끝과 저끝 - 자폐증에서 변성(變性)... 2002.11.26  26255
7  [제5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2001. 9.23) - PDF자료 2002.11.26  21364
6  [제4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2000. 9.14) - PDF자료 2002.11.26  20933
5  [제3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1999. 9.12) [3] 2002.11.26  26225
4  [제2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1998. 9.12~13) - PDF자료 2002.11.26  21302
 [제1회] 국제신과학심포지엄 (1997. 5. 3~5) [2] 2002.11.25  25910
2  심포지엄 조직 및 운영위원 [2] 2002.11.25  13500
1  국제신과학 심포지엄의 취지 2002.11.25  13097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미내사소개 | 보도자료 | 개인정보보호정책 | E-mail | 광고(격월'지금여기')
ⓒ 2003-2005 Minaisa Club -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1540-33호 손소아과의원 3층 Tel 02)747-2261~2   Fax 02)747-3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