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10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9.30
지금여기 24-5호(통권143호 : 2019년 9/10...  2019.08.29
8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8.04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이 연습들은 외적인 자연과 우리의 내적인 자연에 다리를 놓는 작업입니다. 우리가 밖에서 보는 빛으로 가득한 외적 자연과 함께 내면의 자연을 체험하게 되면 그 내면은 또 빛으로 이루어진 의식의 바다라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자연에 말걸기 워크샵을 통해 외적 자연에 대한 전일적 경외감을 회복시키고 또한 아름다운 내적 체험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관련 서적 보러가기) / 관련강좌 보러가기(5인 이상이 신청하면 진행합니다)

ㆍ글쓴이  :   HereNow (2004.11.13 - 20:48)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내적 느낌과 떨어져 관찰하고 그려보기(제9차 스스로 모임)
내적 느낌과 떨어져 관찰하고 그려보기

우리는 보통 내적 느낌과는 너무 밀착되어 있어 그것이 있다는 것을 알기가 쉽지 않고, 동시에 자연과는 또 너무 떨어져 있습니다.

이번 모임은 자연은 되어보고, 느껴보고, 하나가 되어보는 연습,
내적 느낌은 떨어져 관찰하고, 그려보고, 묘사해보는 연습을 합니다.
우리가 내적 느낌을 느끼지 못하겠다는 것은 그것과 하나가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우선 가
벼운 '짜증'에서부터 시작해봅니다.
'짜증'의 느낌이 어떠합니까?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모든 그림을 그릴 때 그것이 점, 선, 세
모, 사각, 원의 구성이라 했으며 이들로부터 시작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내면을 그리거
나 묘사할 때도 그의 방법을 따라보는 것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1. 먼저 '짜증'에 대한 자신의 내적 느낌을 원, 삼각형, 사각형, 선, 점 등으로 종이 위에 묘
사해봅니다. 종이 위에 묘사하기가 잘 되면 이제는 그냥 마음 속에서 해봐도 됩니다.
2. 그렇게 그려진 모습에 음영을 네단계로 나누어 그려넣습니다. 가장 진한 것은 어둠(////
|||| //// ||||를 겹쳐 그린다), 준-어둠(//// |||| ////), 준-밝음(//// ||||), 밝음(////)
3. 그 느낌이 잘 안그려지면 그 느낌을 거꾸로 세워 그려봅니다. 이렇게 하면 좀더 떨어트려
볼 수 있기 때문에 쉽게 그릴 수 있을 것입니다.
4. 움직임을 줍니다.
5. 입체감을 주어봅니다.
(좀더 상세한 것은 지금여기 9-5호 참조)

일시 : 2004년 11월 14일 오전 10시 ~ 오후 3시
장소 : 미내사 강의실
참가비 : 1만원
문의 02-747-2261

* 참가는 사전예약 바랍니다.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자연에 말걸기'를 교재로 코스 진행합니다 [33] HereNow 2009.02.09  9144
45  꽉찬 텅빔 느끼기(제10차 스스로 모임을 마쳤습니다) [1] HereNow 2004.12.20  8994
44  제7차 모임 "자연적 끌림" [1] HereNow 2004.07.08  8907
43  행복의 스위치 HereNow 2004.05.24  8738
42  자연적 끌림의 흐름에 따르기(제8차 스스로 모임) HereNow 2004.09.11  8477
41  스스로 이 순간을 즐기기 위한 36가지 방법⑦ HereNow 2004.05.22  8188
40  제5차 스스로 모임 사진 일부 올립니다. [2] HereNow 2004.03.14  7966
39  스스로 모임 이후 HereNow 2004.05.22  7827
38  자연에 말걸기 책이 나와 본격적인 워크샵을 준비중입니... HereNow 2007.08.14  7816
 내적 느낌과 떨어져 관찰하고 그려보기(제9차 스스로 모... HereNow 2004.11.13  7521
36  제5차 스스로 모임이 열립니다. [2] HereNow 2004.01.08  7218
35  [48호] 공간과 거미줄 / 스스로 회원을 위하여 HereNow 2008.01.30  7167
34  지난코스 신청 마감, 다음 코스 신청해주세요. [4] HereNow 2008.03.06  7136
1 [2][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