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5-5호(2020년 9/10월, 통권149...  2020.09.04
지금여기 25-4호(2020년 7/8월, 통권148...  2020.07.14
2020년 7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7.05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격월간 '지금여기' 2009년 5/6월호 발송완료

크게 보시려면 클릭~

지금여기14-3호(2009년5/6월호)'가 출간되었습니다!!

미내사 회원님들에게 5월12일(화) 오전에 발송해드렸으니,
다음주까지는 모두 도착되리라 여겨집니다. 감사합니다.



<<의식을 사용하기―자판의 비유>>

의식을 사용한다는 것과 의식의 내용물을 따라다닌다는 것은 어떻게 다를까요? 우리는 의식에 끌려 다니지 않고 사용하고자 합니다.
의식과 관련하여 우리에게는 세 가지 상태가 존재합니다. 즉, 어린아이 같은 상태, 자아가 확립된 어른의 상태, 자아를 사용하는 자유인(自由人)의 상태가 그것입니다. 이 세 가지 상태를 컴퓨터 자판의 사용에 비유하자면, ‘어린아이 의식’은 자판을 치는 법을 배우지 못해 자판 위에서 무엇을 두드릴지 몰라 멍하게 떠있는 상태입니다. 그는 어떤 자판에도 익숙하지 않으므로 하나의 자판에 끌리거나 밀쳐내는 것이 없습니다. 그래서 그는 ‘가’를 쳐야하는 상황이 오면 온통 혼돈에 빠지며 헤맵니다. 다만 자신이 ‘헤맨다는 의식’이 없을 뿐입니다. 이것을 불교에서는 치심(癡心-어리석은 마음)이라 합니다.

반면 ‘자아’는 어떤 한두 가지 자판에 손을 대고 있으며, 전체 자판을 대강 익히기는 했으나 손이 늘 ‘어딘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우리가 자판을 칠 때 ‘제자리’란 아무 자판에도 중요점을 두고 있지 않지만 언제든 어느 자판이든 칠 수 있는 ‘자리’를 말합니다. ‘자아’는 아직 그런 ‘제자리’에 가있지 못하며 몇 가지 ‘익숙한 자판’에 습관적으로 끌리거나, 익숙하지 않은 것에 저항합니다. 그래서 그와 다른 새로운 상황이 오면 혼란에 빠져 끌림과 밀침 사이에서 헤매입니다. 이것은 불교의 탐심(貪心)과 진심(嗔心)에 상응됩니다. 탐심은 끌리는 마음에서, 진심은 저항하고 밀쳐내는 마음에서 나옵니다.

‘자유인’은 어떤 자판에도 끌림이나 밀침이 없으며 항상 ‘제자리’에 떠있습니다. 이렇게 떠있는 것은 ‘어린아이 의식’이 몰라서 멍하게 떠있는 것과 유사합니다. 어떤 자판에도 닿아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자유인의 의식은, 자판에 익숙한 사람이 중간 줄의 공중에 손가락을 위치시키고 있는 것과 같아, 그의 다섯 손가락은 언제나 ‘현재’에 반응할 준비가 되어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는 하나의 자판을 치고는 다시 원위치에 와있기에 다른 자판을 빠르게 칠 수 있는 것입니다. ‘하나의 자판에 닿은 것’을 ‘어떤 것을 의식하는 것’이라고 비유해보면, 그런 의미에서 그는 항상 아무것도 ‘의식’하지 않는 상태에 있습니다. 어떤 자판에도 닿아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모르는 상태’에 있다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자판에 서툰 사람은 하나의 자판을 치면 손가락이 지금 친 그 자판에 머물러 있습니다. 그러다가 다른 자판을 쳐야할 때가 되면 다시 그 손가락을 움직여 다른 자판으로 가져갑니다. 서툰 사람은 항상 어떤 생각이나 느낌에 머물러 있으므로 무언가를 늘 ‘의식’하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닿아있는 것에 머물고, 애착하며 그렇지 않은 것에 저항 합니다. 그러나 능숙한 사람은 손가락이 어떤 자판에도 닿아있지 않으므로 어떤 것도 '의식'하지 않는 것과 같습니다. 필요할 때만 의식하고는 다시 아무 의식이 없는 제자리로 돌아옵니다. 그런 면에서 그는 평시에 ‘의식이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것에도 반응 할 수 있다는 면에서 늘 ‘깨어있습니다’. 따라서 ‘깨어있다’는 것과 ‘의식이 있다’는 것은 다른 의미입니다. ‘의식이 있다’는 것은 뭔가 ‘안다’는 느낌이나 생각, 어떤 내용물에 일정부분 사로잡혀 있는 것입니다. 반면 ‘깨어있다’는 것은 어떤 느낌이나 생각, 의식적 내용물에도 빠져있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깨어있는 자는 언제나 ‘의식의 바다’를 수영해서 빠져나올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의식하는 자’는 언제나 ‘의식의 바다’에 ‘빠져’있습니다.

이렇게 자유인의 의식은 아무런 ‘의식’도 없지만 그렇다고 잠자거나 의식이 없는 것과는 다릅니다. 그는 지금 이 순간 어떤 것을 '안다'는 느낌도 없습니다. 또 무언가 ‘텅빈 느낌’이나 ‘순수의식 상태이다’ 라는 ‘느낌’도 없습니다. 이런 텅빈 느낌이나, 무(無)의 느낌은 스페이스 바를 계속 누르고 있거나, 모니터에 어떤 글자도 쓰여지지 않는 쉬프트 키를 누르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는 ‘긴장하거나 노력을 해야만’ 아무것도 없는 ‘느낌’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유인의 의식은 아무런 노력이 없이 늘 우리의 본성이 텅빈 상태라는 것을 압니다. 그는 어떠한 안다는 ‘느낌’도 없지만 동시에 모른다는 ‘느낌’도 없고 더욱이 잠자는 것도 아닙니다. 그는 ‘깨어있지만 아무것도 알지 못하는 상태’ 그러나 언제든지 ‘아는 상태’를 ‘사용할’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이것을 지혜의 마음이라 합니다.
당신이 언제든 ‘아무것도 모른다, 또는 아무것도 없다’는 ‘느낌’이 아니라,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들어갈 수 있다면, 또 언제든 거기서 필요에 따라 무언가를 의식하거나 ‘아는 상태’로 나올 수 있다면 의식의 ‘제자리’를 보고 그것이 된 것입니다. 그렇게 제자리를 본 사람은 더 이상 무엇에 흔들리지 않습니다. 그는 흔들릴 중심이 없으며, 그 어떤 자판 또는 ‘의식’에도 머무르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는 언제나 '아무것도 모르는' 제자리에 있기 때문입니다.

‘제자리’를 안 이는 이제부터 ‘사용하는 삶’이 펼쳐집니다. 그는 모든 것을 ‘사용하며’ 살게 됩니다. 그것이 생각이든, 감정이든, 느낌이든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쓰면서 살아갑니다.

- 沅 -



- 지금여기 14-3호(2009년5/6월)
주지영 ( 2009-05-14  05:36 )       
안녕하세요? 이번 5,6월 격월간지를 저도 받아볼수 있을까요?
혹 송부가 어려우시다면 어디서 제가 자료를 열람할 수 있을까요?

주지영: 010-3811-2662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14-3 동천빌라 B01호
HereNow ( 2009-05-14  14:12 )       
주지영 님,
반갑습니다. 본책은 이곳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다만 별책은 전문회원에게만 보내드리기 때문에 비회원에게는 판매하지 않습니다. 참고하세요.
고맙습니다.
HereNow ( 2009-05-14  14:17 )       
주지영 님, 일반회원 신청하셨네요?
회원이 되시면 말씀하신 대로 홈페이지 상의 자료를 모두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134  먼로연구소의 헤미싱크 음반이 들어 왔습니다 2004.11.24  5476
공지  많은 스팸글로 인해 로그인 해야 글쓰기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2007.02.09  7629
132  마인드 스터디 넷이 만들어졌습니다. 2010.01.27  4464
131  딜란 뉴컴의 16ways 초청강의를 엽니다 [2] 2010.01.01  4577
130  두뇌연구와 정신과학의 만남 : 학술대회 2005.10.14  5372
129  두뇌 전문가 세미나 안내(무료) 2003.06.12  4909
128  두 번째 스스로 회원 모임을 갖습니다 2003.06.11  4745
127  두 번째 '스스로 회원 모임' 연기 2003.06.14  4558
126  대승, 후원회원들께는 곧 발송드릴 예정입니다 2018.10.30  749
125  뇌과학과 건강(Brain Science & Health) - 10월 2... 2010.09.06  5974
124  내려놓으세요, 마음을 마음대로 쓸 수 있거든요. 2009.10.12  4061
123  내년 심포지엄 강사 추천 받습니다. 2006.12.11  4421
122  김재수 박사님의 [특강]을 DVD로 제작하였습니다!! 2008.01.23  5336
121  김나미, 김진아 님이 객원기자로 참여하시게 되었습니다 2006.11.21  4429
공지  기존 아이디로 미내사 동영상 홈페이지에 자동가입하세요. [12] 2016.12.12  14036
119  기공의 생리적 효과와 세계적 연구 동향 [24] 2006.05.10  5043
공지  국내 및 해외 각지에서 보내온 창립 10주년 기념 축사 [3] 2005.01.14  26289
117  구정 휴일 16~19일까지입니다. 2007.02.14  4435
116  과학과 종교, 예술의 전지구적 첨단 정보를 널리 확산시키고자..... 2004.12.19  10536
115  경이로운 이끌림/감각의 열림-하나됨의 순간 2003.05.22  8657
[1][2][3][4][5][6][7][8][9][10][11] 12 [13]..[1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