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3월 1일 진행되는 23차 백일학교는 이미 정원...  2020.02.03
2020년 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2.03
지금여기 25-1호(통권145호 : 2020년 1/2...  2020.01.06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지금여기 25-1호(통권145호 : 2020년 1/2월호)가 출간되었습니다

크게 보시려면 클릭~
                                                  
│발행인의 말│

빛과 어둠, 그리고 ‘나’
 

                                               
느낌은
이전에 있던 자리에 기반하여
의존적으로 일어난다.

칠흑같은 지하地下에서
1층 도서관으로 올라간다
실내가 ‘환하게 느껴’진다.

빛으로 가득한 옥상屋上에서
1층 도서관으로 내려간다.
‘어둡게 느껴’진다.

거기, '느끼는 자'는 누구인가?

이제, 그 느낌에 기반하여
불을 켜려고 스위치를 향해 간다. 이때,
스위치를 향해 걸어가는 것은 누구인가?

‘어둡다’라는 마음의 그림이 없다면
그 ‘움직임’은 일어날까?
아니다.

그렇다면 이 전 과정에서
‘나’1)는 어디에 있는가?

       - 越因 -

1)삶에서,
‘이것’이 짧다고 ‘느껴’지면  
‘저 긴 것’을 향해 애써 간다.  
이것이 인생이다. 이때,
그 인생을 사는 것은 ‘누구’인가?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공지  세계적인 물 전문가 미국 워싱턴 대학교 생명공학과 폴랙 교수의... 2017.01.26  4730
공지  기존 아이디로 미내사 동영상 홈페이지에 자동가입하세요. [12] 2016.12.12  13854
공지  새롭게 통찰력게임을 시작합니다. [4] 2015.07.03  5468
공지  비밀번호 자동발급이 안될 경우/PDF파일이 열리지 않을 때 2008.09.03  7221
공지  미내사 클럽 강의장 대여 합니다. 2008.01.15  44987
공지  많은 스팸글로 인해 로그인 해야 글쓰기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2007.02.09  7474
공지  미내사 심벌이 만들어졌습니다 [7] 2005.01.18  23289
공지  국내 및 해외 각지에서 보내온 창립 10주년 기념 축사 [3] 2005.01.14  25244
공지  회원 로그인이 잘되지 않으시면 읽어보세요. [1] 2004.02.05  10188
336  3월 1일 진행되는 23차 백일학교는 이미 정원이 차서 마감되었... 2020.02.03  135
335  2020년 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20.02.03  143
 지금여기 25-1호(통권145호 : 2020년 1/2월호)가 출간되... 2020.01.06  295
333  2020년 1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20.01.03  251
332  1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2.07  320
331  11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1.07  321
330  지금여기 24-6호(통권144호 : 2019년 11/12월호)가 출... 2019.11.01  346
329  10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9.30  372
328  지금여기 24-5호(통권143호 : 2019년 9/10월호)가 출간... 2019.08.29  389
327  8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8.04  469
326  7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6.30  610
1 [2][3][4][5][6][7][8][9][10][11][12][13]..[1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