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3월 1일 진행되는 23차 백일학교는 이미 정원...  2020.02.03
2020년 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2.03
지금여기 25-1호(통권145호 : 2020년 1/2...  2020.01.06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지금여기 20-1호(2015년 1/2월호)가 출간되었습니다

크게 보시려면 클릭~

│발행인의 말│앎과 미지未知



어둠 속에 갇혀 있던 나는
어느 날부터 빛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새벽 어스름, 눈을 떴습니다.
두텁게 쳐놓은 커튼 사이로
얆은 빛이 비춰 들고 있었습니다. 새벽 3시....
시골의 칠흑 같은 어둠을 예상하며
커튼을 제치고 창문을 열었습니다. 그런데,
아, 거기서 도시의 휘황한 밤의 빛을 보았습니다.
너무도 찬란한 빛의 향연을...

밝음을 예상하고 창문을 열었다면
그리도 휘황하게 느끼지 못했을 것입니다.
마음의 배경에 칠흑 같은 어둠이 있었기에
거기에 대비되어
그저 평상시 도시의 불빛이었을 눈앞의 밝음이
그토록 빛나게 느껴진 것입니다.

그와 같이 우리는
어둠마저 아닌 미지未知를 통해서만 밝은 앎에 다다릅니다.
당신이 무한한 신비인 미지를 찾고 있다면
이미 자신이 그것임을,
다만 유한한 앎을 통해서만 그 미지未知에
가 닿을 수 있음을 깨우치기를.
그와 똑같이, 우리는 유한한 번뇌煩惱를 통해서만
무한한 진리에 가 닿을 수 있음도...

님이시여, 당신과 함께 하는 이 세상은
어찌 이리도 빛이 납니까?


-  越因  -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공지  세계적인 물 전문가 미국 워싱턴 대학교 생명공학과 폴랙 교수의... 2017.01.26  4729
공지  기존 아이디로 미내사 동영상 홈페이지에 자동가입하세요. [12] 2016.12.12  13853
공지  새롭게 통찰력게임을 시작합니다. [4] 2015.07.03  5467
공지  비밀번호 자동발급이 안될 경우/PDF파일이 열리지 않을 때 2008.09.03  7221
공지  미내사 클럽 강의장 대여 합니다. 2008.01.15  44985
공지  많은 스팸글로 인해 로그인 해야 글쓰기가 가능하도록 했습니다.... 2007.02.09  7474
공지  미내사 심벌이 만들어졌습니다 [7] 2005.01.18  23288
공지  국내 및 해외 각지에서 보내온 창립 10주년 기념 축사 [3] 2005.01.14  25243
공지  회원 로그인이 잘되지 않으시면 읽어보세요. [1] 2004.02.05  10187
336  3월 1일 진행되는 23차 백일학교는 이미 정원이 차서 마감되었... 2020.02.03  112
335  2020년 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20.02.03  124
334  지금여기 25-1호(통권145호 : 2020년 1/2월호)가 출간되... 2020.01.06  278
333  2020년 1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20.01.03  250
332  1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2.07  320
331  11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1.07  321
330  지금여기 24-6호(통권144호 : 2019년 11/12월호)가 출... 2019.11.01  346
329  10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9.30  372
328  지금여기 24-5호(통권143호 : 2019년 9/10월호)가 출간... 2019.08.29  388
327  8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8.04  469
326  7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6.30  609
1 [2][3][4][5][6][7][8][9][10][11][12][13]..[1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