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산 국제신과학심포지엄 - 미내사클럽 주최 - HereNow.co.kr
미내사 소개 Minaisa Club Introduction(English) 회원제안내 약도 격월간 지금여기 미내사강좌 커뮤니티 쇼핑
Introduce Joining Conference Venue Invited Speakers Program forum

2011년도 제14회 翠山 국제 신과학 심포지엄이 9월 24~25일까지, '건강걷기와 미세전류의학'이란 주제로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본강연 및 워크샵이 열립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개요
취지
운영위원회 인사말
운영위원회 소개
지난 심포지엄
미내사빛내신분들
보도자료

 심포지엄 비디오자료 강연록신청 참가비입금계좌 국제신과학 심포지엄 후원하기

미내사를 빛내신 분들


Category
 
   뭔가 고향으로 가져갈 것을 찾던 노신사/리차드 웨스트레이크(미국방성 근무)

   취산 박영철 선생 추모의 글 중에서

취산 선생에게 아봐타코스를 안내한 아봐타 마스터로 현재 미국 국방성에 근무하고 있습니다.
추민호 ( 2010-03-27  15:07 )       
어떤 순간, 몸을 처리할 방법을 찾는 내 영혼을 보았어요, 꽃과 마주 앉아 실핏줄 같은 맥을따라 들어가보고 나무에 기대어 수관에 흐르는 물을 따라 땅속으로 들어가기도 하고...비오는 날은 지렁이가 되었죠...모든 생명과 합일하는 것으로 나를 자유롭게 하려는 의지였어요..제 영혼은 껍질을 벗고 싶어합니다....
박석희 ( 2010-05-08  09:36 )       
결코 기상천외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막연하게 생각하엿던 새로운 길을 벌써 가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는 생각에 호기심이 발동하는군요.
늦었지만, 가보려고요.
김기호 ( 2010-06-24  19:01 )       
선생의 길동무는 많아도 제자는 희귀하구나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24   박취산(朴翠山)선생을 찾아서/미내사 창립자 인터뷰 [9] 2004.09.13  14637
23   존재를 흔들어 놓는 감동으로/이원규(미내사클럽 대표) [3] 2004.09.13  13219
22   한때 地球人이었던 취산 박영철 선생님/정우일(시인, 양명회 사무... [3] 2004.09.13  11626
21   이제 본향으로 돌아갈 시간입니다/김용우(수야, 아봐타 마스터) [5] 2004.09.13  10610
20   푸른 뫼, 그 모습 그 자리에/이구상(의식개발연구소장) [1] 2004.09.13  10278
19   정신계의 風雲兒로 살다가신 취산 선생을 추모하며/송순현(정신세... [2] 2004.09.13  11033
18   우리는 모두 무한 능력자/박찬억(백광, 의식탐사연구원 대표) [1] 2004.09.13  10128
17   50억 중에 하나뿐인 존재/박종대 선생 [1] 2004.09.13  9849
16   나의 영혼의 아버지 취산 / 문광주 선생(교사) [1] 2004.09.13  10002
15   박할아버지와 함께 살면서 있었던 일 / 박봉희 2004.09.13  9790
14   취산 선생 전상서 / 박양규(산야, 아봐타 마스터) 2004.09.13  10230
13   세상의 많은 친구들에게 깨달음을 전한 당신/해리팔머(아봐타 창... [2] 2004.09.13  10310
  뭔가 고향으로 가져갈 것을 찾던 노신사/리차드 웨스트레이크(미... [3] 2004.09.13  9389
11   모든 차원에서 그는 나의 가슴에 닿아있다/블레어 야곱(아봐타 ... 2004.09.13  9351
10   꿈을 나누어 주신 것, 진심으로 감사합니다/히로 코마츠(아봐타 ... [1] 2004.09.13  9261
9   사람이 태어날 때와 같은 조용한 신성함/토시코 카마다(아봐타 ... 2004.09.13  9346
8   첨단 과학지 <지금여기> 탄생 / 방건웅(박사, 한국표... [1] 2004.09.13  10365
7   과학적이고 구체적인 행동으로 앞장서시다/김재수(박사, KIST) [2] 2004.09.13  9816
6   그래 그래 어쨌든 하여간에, 모든 것은 지금여기 뿐/허창욱(박... [3] 2004.09.13  9724
5   선생님은 우리들의 연구적 촉매입니다/장영진(벡터유추물리연구소... 2004.09.13  9838
4   선생님의 뒤를 많은 분들이 이어나가길/카와다 카오루(박사, 카와... 2004.09.13  9488
3   치유의 옷감을 짜는 마스터/샨티 바니(게인스빌 아워 운영자) 2004.09.13  9416
2   고요하고 평화로우며 겸손하게 기다리던 사람/댄쿤켈(Oneness개발... [1] 2004.09.13  9753
공지  이 난의 현재 글들은 취산 선생과 미내사 이력을 볼 수 있는 취... [3] 2004.09.15  8848
1
※ PDF가 보이지 않으시면 Adobe Acrobat Reader를 설치하세요. [Adobe Acrobat Reader 설치]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미내사소개 | 보도자료 | 개인정보보호정책 | E-mail | 광고(격월'지금여기')
ⓒ 2003-2005 Minaisa Club -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1540-33호 손소아과의원 3층 Tel 02)747-2261~2   Fax 02)747-3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