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10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9.30
지금여기 24-5호(통권143호 : 2019년 9/10...  2019.08.29
8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08.04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최근행사갤러리
ㆍ블로그
ㆍ자연에 말걸기
ㆍ통찰력/자기변형게임
ㆍ어싱커뮤니티
ㆍ자유게시판
ㆍ홍보게시판
ㆍ이웃동네 링크
공동시샵 : 강길전(충남의대교수), 조인성('지금여기' 번역위원), 이명수('지금여기' 번역위원)    

ㆍ글쓴이  :   피라밋 (2007.11.13 - 23:35)
  서울대 소광섭교수팀 “氣실체 주장한 ‘봉한학설’ 입증”
2007년 11월 9일(금)
서울대 소광섭교수팀 “氣실체 주장한 ‘봉한학설’ 입증”






한의학계에서 오랫동안 풀리지 않는 의문으로 여겨졌던 ‘기(氣) 흐름’의 실체가 입증됐다. 이에 따라 당뇨병이나 암 치료에 한발짝 다가서는 계기 마련과 함께 동서양 의학을 관통하는 새로운 ‘제3의 의학’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소광섭(62) 교수는 9일 “1960년대 북한의 김봉한 평양의대 교수가 인체에는 심혈계, 림프계와 다른 제3의 순환계가 있다고 주장해 국제적으로 관심을 모았던 ‘봉한학설’을 과학적으로 확인했다”며 “새로운 순환계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향후 질병 치료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수 있는 등 의학계에 혁명적인 변화가 올 것”이라고 밝혔다.

소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 한의학물리연구실은 오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서울대 의대 임상의학연구소에서 이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 교수에 따르면 특수 형광염색법을 개발해 토끼와 쥐의 큰 혈관 속에서 거미줄처럼 가늘고 투명한 줄인 봉한관을 찾아냈고, 장기 표면에서 채취한 봉한관 속을 흐르는 액체의 속력을 측정했다. 봉한관은 온 몸에 퍼져 있는 새로운 순환계의 통로며 그 안에 흐르는 액체에 있는 ‘산알’(생명의 알이라는 뜻으로 디옥시리보핵산(DNA) 알갱이)은 세포 재생을 담당한다.

소 교수팀은 이어 봉한관에 아드레날린 호르몬을 생성하는 세포가 있음을 확인했으며, 이를 통해 봉한관이 호르몬 수송로라는 점을 유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소 교수팀은 특히 봉한관에서 산알을 추출, 산알 속에 DNA가 있음을 확인했으며, 원자 힘 현미경을 사용해 산알 형태를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소 교수는 “한의학에서 말하는 ‘기’는 봉한관을 흐르는 산알의 DNA의 생명정보와 빛 에너지”라며 “신경은 전기로 신호전달을 하는 반면 경락은 빛을 통해 신호를 전달하는 체계로 봉한경락은 몸 안의 ‘광통신 네트워크’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소 교수는 “피부의 특정 경혈과 문제가 있는 장기를 이어주는 봉한관을 확인할 경우 이 경혈에 약물을 주입해 당뇨병이나 암 등 현대의학이 풀지 못하는 질병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건상(중앙대 의대 교수) 대한의학회장은 “봉한학설이 객관적으로 입증이 된다면 매우 획기적이고 굉장한 일”이라고 밝혔다.

이승재·이용권기자 leesj@munhwa.com

◆봉한학설 = 혈관 속에 봉한관이라는 가는 줄에 액체가 흐르며, 그 액체 안에 있는 ‘산알’이 세포 재생 역할을 한다는 이론. 한의학의 경혈·경락을 포함하는, 전신에 그물처럼 분포된 순환체계를 봉한체계라 부른다. 이 학설을 제기한 김봉한 교수는 경성제대(옛 서울대) 의과대학 출신으로 평양의대 생리학 교수 겸 북한 국립연구소 ‘경락 연구원’ 원장을 지냈다. 1960년대 자신의 학설을 담은 5개의 논문을 연달아 발표하며 노벨상 후보로 거론되는 등 국제적으로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강길전 교수와 이명수 선생 두분도 공동시샵으로... [10] HereNow 2003.09.04  7616
210  채영이 키 맞춰주는 쯔위 김문식이 2019.01.20  346
209  원자력의 에너지 !! [1] 노대구 2008.06.07  11762
 서울대 소광섭교수팀 “氣실체 주장한 ‘봉한학설... 피라밋 2007.11.13  9278
207  책 추천 부탁드려도 되나요? [1] 김창환 2007.03.07  8125
206  강길전 교수님 질문 있습니다. [1] 김정숙 2006.11.30  9479
205  괴변이 일어났군! [1] 천지신명 2006.10.29  9594
204  절필(絶筆)을 선언함 [7] 강길전 2006.10.05  10351
203  파동치료, 마음의 약에 대하여 [2] 최문경 2006.09.29  11000
202  인체의 파동구조와 파동치료 [11] 강길전 2006.09.26  17726
201  식물인간도 의식이 있다 ! 강길전 2006.09.09  7677
200  뇌, 뇌의 홀로그램 그리고 마음에 관한 횡설수설 [1] 강길전 2006.08.21  8729
199  위약의 이야기 셋 최문경 2006.07.16  7928
1 [2][3][4][5][6][7][8][9][10][11][12][13]..[1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