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3-4호(통권135호 : 2018년 7/8...  2018.07.04
7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게임 진행 공지  2018.07.02
6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게임 진행 공지  2018.06.02

  미내사소개
ㆍ국제심포지엄 운영위원
ㆍ홀로스연구소 자문위원
ㆍ걸어온 길
ㆍ미내사를 빛낸 분들
ㆍ저널 편집위원
ㆍ미내사 소식지
ㆍ지혜의비
ㆍ운영지원 활동가 모집
ㆍ보도자료
ㆍ후원하기
   후원취지
   후원자 인터뷰
   후원자 명단
   후원방법
   후원금 사용처
ㆍQ&A(질문과답변)


[무료 이메일 신청]

[전체 소식지 목록]


Category
 
   <종이소식지 2016년 7/8월> 네티 네티, 뺄셈의 길

크게 보시려면 클릭~...우리가 경험하는 느낌은 어느 하나도 부정할 필요가 없지만, 우리의 가장 깊고 진실한 정체성은 느낌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 느낌은 우리의 정체성일 수가 없다. 왜냐하면 느낌들이 일어나기 이전에 더 근본적인 어떤 것, 즉 느낌들에 대한 알아차림이 있기 때문이다. 믿음들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우리에게는 믿음들이 많이 있고, 그런 믿음들에 대한 알아차림도 있다. 그것들은 영적인 믿음들일 수도 있고, 주변 사람에 대한 믿음들일 수도 있고, 부모에 대한 믿음들,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들(대개는 가장 해로운 것이다)일 수도 있으며, 온갖 잡다한 것들에 대한 믿음들일 수도 있다. 믿음이란 우리가 사실일것이라고 가정하는 생각들이다. 그런데 우리의 믿음들은 우리가 성장함에 따라, 인생을 경험함에 따라 변해 왔음을 우리 모두는 알 수 있다. 믿음들은 오고 가지만, 믿음들에 대한 알아차림은 믿음 이전에도 언제나 있다. 알아차림이 더 근본적이다. 그러므로 우리의 믿음들은 우리 자신일 수 없다는 것을 이제 쉽게 알 수 있다. 믿음들은 우리가 목격하는 어떤 것, 우리가 보는 어떤 것, 우리가 알아차리는 어떤 것이다. 하지만 믿음들은 우리에게 목격자가 누구인지, 알아차리는 자가 누구인지를 얘기해 주지 않는다. 보는 자 또는 알아차리는 자, 목격자는 믿음 이전에 있다. 우리의 에고-개성에 대해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모든 사람에게는 에고가 있고, 개성이 있다. 우리는 대개 각자의 에고가 우리 자신이며, 각자의 개성이 우리 자신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생각들, 느낌들, 믿음들과 마찬가지로, 우리의 에고-개성을 보는 목격자가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알 수 있다....more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63   <종이소식지 2018년 7/8월> 관성을 넘어가기-감정, 느낌, 텐세그리... 2018.07.16  81
62   <종이소식지 2018년 5/6월> 사람의 본성에 맞는 사회 2018.05.16  146
61   <종이소식지 2018년 3/4월> 우주적인 예스 2018.03.26  275
60   <종이소식지 2018년 1/2월> 생각을 지켜보는 자, 변하는 ... 2018.01.17  366
59   <종이소식지 2017년 11/12월> 만인만물에게 느끼는 절대적... 2017.11.09  502
58   <종이소식지 2017년 9/10월> 명상은 ‘행위’가 아니라 ‘... 2017.09.13  556
57   <종이소식지 2017년 7/8월> 현상계는 진짜도 아니고 가짜... 2017.07.14  704
56   <종이소식지 2017년 5/6월> ‘내가 했다’ 라는 거짓 느낌 2017.05.24  644
55   <종이소식지 2017년 3/4월> 그대는 ‘의식하는 자’가 아... 2017.03.10  705
54   <종이소식지 2017년 1/2월> 마음챙김의 빛 안에서 2017.01.17  783
53   <종이소식지 2016년 11/12월> 통찰에서 행동으로 2016.11.11  911
52   <종이소식지 2016년 9/10월> 고요해지려 애쓰는 자가 없는... 2016.09.21  997
  <종이소식지 2016년 7/8월> 네티 네티, 뺄셈의 길 2016.07.14  1019
50   <종이소식지 2016년 5/6월> 모든 현상을 소멸시키는 본질 2016.05.17  1220
49   <종이소식지 2016년 3/4월> 생명의 바다에서 분리된 파도... 2016.03.09  1307
48   <종이소식지 2016년 1/2월> 깨달음이라는 ‘믿음’ 2016.01.20  1501
47   <종이소식지 2015년 11/12월> 확실하다고 믿는 근거를 허... 2015.11.17  1280
46   <종이소식지 2015년 9/10월> 지금여기로의 길 2015.09.16  1361
45   <종이소식지 2015년 7/8월> 진정한 포기-티아가 2015.07.23  1591
44   <종이소식지 2015년 5/6월> 존재의 평온 2015.05.20  1386
1 [2][3][4]
※ PDF가 보이지 않으시면 Adobe Acrobat Reader를 설치하세요. [Adobe Acrobat Reader 설치]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