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3-1호(통권133호 : 2018년 1/2...  2018.01.02
지금여기 22-6호(통권132호 : 2017년 11/1...  2017.11.02
지금여기 22-5호(통권131호 : 2017년 9/10...  2017.08.31

  지금여기
ㆍ과월호보기
ㆍ무료기사☆
ㆍ무료기사☆☆
ㆍPDF서비스
ㆍ정기구독신청
ㆍ편집/번역위원 모심
ㆍ아름다운 순환
ㆍ광고안내
  PDF viewer 설치
 (Adobe Acrobat Reader)

아름다운 순환

이 난은 미내사를 아끼는 분들간에 서로 아무 조건없이 지원하고 지원받는 공간입니다. 이곳이 생겨나게 된 가슴 따스한 사연과 사용방법을 아래 공지사항에서 잘 읽어보시고 참여하시기 바랍니다. 2004년 심포지엄을 기점으로 '아름다운 순환'이라는 이름을 통해 조건 없이 서로를 지원하는 순환의 고리가 시작됩니다. 주고싶은 분은 [드립니다]를, 필요한 것이 있는 분은 [받고싶어요]를 선택한후 기록해주세요. 무엇이든 나누고 싶은 것이면 됩니다. [받고싶은 분]은 자신의 사연을 상세히 기록하면 [드리고 싶은 분]이 좀더 쉽게 마음을 내겠지요. 이 난이 활성화 되길 기대합니다.


ㆍ글쓴이  :   불불 (2006.11.06 - 18:54)
  [기타] I am that 인터넷 서핑 (진행중)
I am that 의 전체 내용은 인터넷상에 공개되어 있습니다.
넷스케이프로 Vedanta Shastras Library 에서, I AM THAT 로 서핑하여 보세요.
http://www.shastras.com/otherbooks/iamthat/2/

그리고.......마하라지 님의 가르침은 첫장......The sense of i am....... 이 한장에 모두 들어가 있드군요.
마하라지님의 가르침은....바로 이 첫장에서 결판을 내어야 하는 것으로 보이기도 하드군요.

있다니 없다니...나니 너니....글자의 의미에 구속되지만 않는다면....
선종 가르침의 핵심이기도 합니다. the sence of i am 의 the sense 는 의미가 아니지요?
따라서, 간화선의 공안과 같은 기능어이지요.
단지 간화두와는 달리, 말이 아니라, 센스에 대한 각의 상태를 유지하라. 라는 의미이지요.....
있다. 는 느낌의 근원을 찾아서 그기에 머물러 보라.... 라는 가르침이지요.    

마하라지님이 권장하는 방법을 명확하게 이해하여 온전히 믿고 실천한다면....
간화두법 만큼이나 도통하는 바른 길이다. 라고하는 말이지요.

 
     


Category
No 분류 글 제 목 상태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기타] 이 난이 마련된 사연 [1] HereNow 2004.09.06 2884
37 [받고싶어요] 이상준님 핸드폰을 분실해버려서 진행중 변선영 2010.11.05 1153
36 [드립니다] '지금여기' 를 본인이 필요하실 때까... [2] 완료 HereNow 2010.10.11 1323
35 [받고싶어요] 지금여기 3-4월호 [1] 완료 오영애 2009.03.24 1376
34 [받고싶어요] I AM THAT 에관한 답글 완료 홍일향 2006.11.08 2917
[기타] I am that 인터넷 서핑 진행중 불불 2006.11.06 3205
32 [받고싶어요] 니사르 가다타 마하라지 [1] 완료 홍일향 2006.11.06 2978
31 [받고싶어요] 1999년,2000년 호 받고 싶습니다 [5] 완료 황용연 2005.05.27 2928
30 [드립니다] 2005년도 일부(1/2월호, 3/4월호)... [14] 완료 HereNow 2005.05.26 3434
29 [드립니다] '지금여기' 2004년도 전권을 드립니... [7] 완료 HereNow 2005.05.26 2937
28 [드립니다] 2003년도 일부(1/2월호 제외)를 한... [5] 완료 HereNow 2005.05.26 2615
27 [드립니다] 2002년도 전권을 한 분께 지원 [6] 완료 HereNow 2005.05.26 2645
26 [드립니다] 2001년도 전권을 한 분께 지원 [4] 완료 HereNow 2005.05.26 2597
1 [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