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5-3호(통권147호 : 2020년 5/6...  2020.05.08
2020년 5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5.08
2020년 3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  2020.03.06

  지금여기
ㆍ과월호보기
ㆍ무료기사☆
ㆍ무료기사☆☆
ㆍPDF서비스
ㆍ정기구독신청
ㆍ편집/번역위원 모심
ㆍ아름다운 순환
ㆍ광고안내
  PDF viewer 설치
 (Adobe Acrobat Reader)
이곳의 글들은 미내사 허락없이 타 사이트로 가져갈 수 없으니 소개를 원하시면 소개글과 함께 이곳의 기사로 링크를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체기사목록]


Category
 
   [121호-마음다루기] 대승, 현상과 본질을 뛰어넘다

크게 보시려면 클릭~...상사각은 각과 비슷합니다. 상사각에 이른 사람은 ‘나와 대상’을 비롯한 모든 생각이 일어났다 사라지는 ‘가변적인 것임’을 일단 아는 상태입니다. 이 사람은 ‘주체감’을 ‘느끼기’2) 시작합니다. 지금까지는 주체감과 동일시되어서 주체감을 자기로 알고 있었는데, 상사각에 이른 사람은 주체감을 대상으로서 ‘느끼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주체감도 일종의 ‘느낌’이라는 것을 보기 시작하는 것이죠. 즉 우리의 본질인 생명의 힘이 주체감에서 떨어져 나오기 시작한다는 뜻입니다. 동일시되어있는 사람은 절대로 떨어져 나오지 못합니다. 그러나 상사각인은 ‘나’라는 것이 생명의 힘이 동일시된, 에너지가 많이 뭉쳐있는 일종의 초점과 같은 것이라는 것을 느끼기 시작한 사람입니다. 또한 모든 생각이 다르지(異) 않은 생명의 표현임을 알기에 상사각에 이르면 이상異相이 사라집니다3)....

-------------------------------------------------------------
2) 느낀다는 것은 느껴지는 대상이 진정한 자신이 아님을 알아챈다는 것입니다. 주체감이 느껴진다는 것은 주체감도 마음에 일어나는 '느낌'의 일종이라는 것이며, 따라서 마음의 주인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나'라고 여겨지는 주체감이 하나의 ‘느낌’일 뿐이라면 진정한 마음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3) 이상異相이 사라진다는 것은, ‘모든 생각은 다르며 그 다른 내용에 빠져 마음의 스토리를 진실로 믿어버리는’ 오류를 일으키지 않게 된다는 의미입니다. 아무리 생각의 내용이 천차만별이라 하더라도 ‘생각’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아챈 것입니다. 생각이란 참고할 정보일 뿐 결국 마음이 만들어낸 허상임을 본 것입니다.

[관련상품]
- 단행본 '대승, 현상과 본질을 뛰어넘다'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239   [137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17 그림으로서의 진리 2020.05.11  55
238   [136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16 세상世上과 세계世界 2020.05.04  41
237   [135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15 마음의 본질이 ‘있다... 2020.04.27  89
236   [134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14 증득證得, 증거를 통해... 2020.04.20  82
235   [133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13 머물지 않는 마음 2020.04.13  78
234   [132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12 있다, 없다는 개념이고... 2020.04.06  121
233   [131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11 어떤 의식의 상태도 본... 2020.03.30  84
232   [130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⑩ 모든 앎은 그림자의 세... 2020.03.23  87
231   통찰력게임이란? 2020.03.19  1872
230   [129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⑨ 차별을 무너뜨릴 필요없... 2020.03.16  120
229   [128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⑧ 존재는 관계다 2020.03.09  110
228   [127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⑦ 일체는 망념에 의한 차... 2020.03.02  126
227   [126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⑥ 분별성과 의타성 2020.02.24  121
226   [125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⑤ 자기를 부분으로 앎으로... 2020.02.17  145
225   [124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④ 믿음, 수행, 깨침의 세... 2020.02.10  160
224   [123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③ 흔들려도 흔들리지 않는... 2020.02.03  159
223   [122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② 본질은 있는 것도 아... 2020.01.27  159
222   [121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① 깨달음이라는 ‘믿음’ 2020.01.20  278
221   [85호] 감각(感覺)과 감지(感知) [5] 2019.10.15  9312
220   자연을 통해 나의 내면을 알아차리다 [9] 2019.07.24  8496
219   [86호] 자유는 늘 나와 함께 있었다 2019.03.26  6860
218   감정은 순식간에 사라질 수 있다 [4] 2019.03.11  12460
217   [137호] 관성을 넘어가기-감정, 느낌, 텐세그리티 2018.08.17  1137
216   [84호-마음다루기] 생각과 느낌의 경계 [6] 2018.04.23  13242
215   [78호] 무의식으로의 아름다운 여행 [5] 2017.09.10  11532
214 비밀글입니다  [87호] 선생님 정말 신기하네요 2017.09.10  6508
213   [60호] 이원성의 환상세계가 통합되는 우주적 드라마 2017.04.03  11040
  [121호-마음다루기] 대승, 현상과 본질을 뛰어넘다 2017.04.03  3116
211 비밀글입니다  [75호] 생체정보 반사학의 세계 [3] 2017.03.27  10657
210   [74호] 생명정보와 바이오 프로그래밍 [1] 2017.03.20  11037
209 비밀글입니다  [64호] 사랑하는 어머니, 당신은 크고 저는 작습니다 2017.03.14  9593
208 비밀글입니다  [95호] 나와의 소통 - 당신은 로봇입니다 [2] 2016.09.13  7778
207 비밀글입니다  [65호] 생체자기를 이용한 치료법 [2] 2015.11.18  6872
206 비밀글입니다  [66호] 가족세우기 테라피 2015.11.18  6367
205 비밀글입니다  [65호] 당신 안에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 [2] 2015.11.18  9158
204 비밀글입니다  삶의 통찰과 직관을 보여주는 핀드혼의 자기변형 게임 2015.04.20  11436
203 비밀글입니다  [62호] 집단의식, 과학은뭐라 말하는가? 2 2015.02.23  1258
202 비밀글입니다  [68호] 조직체의 명백한 에너지 그림을 보여주는 조직세우기 2014.02.16  8983
201 비밀글입니다  [65호] 나는 듣는다, 가슴 저 깊은 곳에서 외치는소리를... [2] 2014.02.02  7376
200   [68호] 섬세한 배경의식 2013.12.17  13644
1 [2][3][4][5][6]
※ PDF가 보이지 않으시면 Adobe Acrobat Reader를 설치하세요. [Adobe Acrobat Reader 설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