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5-1호(통권145호 : 2020년 1/2...  2020.01.06
2020년 1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1.03
1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2.07

  지금여기
ㆍ과월호보기
ㆍ무료기사☆
ㆍ무료기사☆☆
ㆍPDF서비스
ㆍ정기구독신청
ㆍ편집/번역위원 모심
ㆍ아름다운 순환
ㆍ광고안내
  PDF viewer 설치
 (Adobe Acrobat Reader)
이곳의 글들은 미내사 허락없이 타 사이트로 가져갈 수 없으니 소개를 원하시면 소개글과 함께 이곳의 기사로 링크를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전체기사목록]


Category
 
   [137호] 관성을 넘어가기-감정, 느낌, 텐세그리티

크게 보시려면 클릭~이 글은 깨어있기™를 수강하고 마음의 본성에 대한 일별이 있어도 감정에 끄달리는 마음을 다루기 위한 ‘관성다루기’의 기본원리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흔히 마음의 상相이라 이름붙여진 그것은, 우리가 세계를 어떻게 경험하고 있는지 그 근본원리를 보여주는 의미있는 단어입니다. 앞으로 일련의 글을 통해 상相에 대해 깊이있게 파악해보려 합니다. 상이란 일종의 텐세그리티 구조와 같아서 마음의 스토리가 어떻게 상을 만들고, 느낌을 이루며, 감정을 폭발시키는지 보여줄 것입니다. 원리를 알게 되면 무의식의 자동적 프로세스에 빠져들지 않고, 감정을 ‘느끼며’ 초연히 관성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을 것입니다(편집자 주).


진리를 설파했다고 하는 불교의 경전이나 인도의 영적인 경전들, 진리에 이르렀다고 선언한 역사상 수많은 성인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 것은 우리가 환상幻想 속에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환상이란 무엇일까요? 사막의 신기루와 같이, 있는 듯이 보이지만 실재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과연 그러할까요? 우리가 경험하는 세계는 그렇지 않은 것 같습니다. 새봄에 피는 노란 민들레를 보면 하늘거림이 이쁘며, 낮달맞이 꽃의 은은하면서도 신비로운 향기는 그저 환상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감각적입니다. 또 가을의 에메랄드빛 용추龍湫 계곡 물에 손을 담그면 차가운 짜릿함이 전해져옵니다. 설악산의 단풍은 그 휘황한 찬란함이 진하게 느껴집니다. 오르막길을 걸으면 힘이 들고, 자동차가 앞에서 달려오면 피해야 합니다. 그것을 실재가 아니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누군가 내 엉덩이를 걷어차면 아파서 눈물이 날 지경이고, 하늘에서 폭우가 쏟아지면 흠뻑 젖어 감기에 걸려서는 일주일 고생하기도 합니다. 파도가 해안에 부딪히면 하얀 포말泡沫이 부서지며 2미터 높이의 푸른 공간으로 확 퍼집니다. 이것을 어찌 환상이라고만 할 수 있겠습니까?....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성인들이 환상이라고 말한 것은, 그런 경험이 전혀 거짓이라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바다를 바다로 '인식'하고, 자동차나 단풍, 폭우, 포말이라고 '인식'하는 그 '경험적 느낌', 조선백자의 그  하얗고 유려한 곡선과 빛나는 그 '느낌'이, 모두가 마음에서 만들어진 '상相'이라는....
(후략. 아래 PDF 파일에서 글 전문을 열람할 수 있습니다)

** 핸드폰으로 보실 분은 이곳을 클릭하세요.

[관련행사]
- 관성 다루기 사전모임

[관련강좌1]
- 관성 다루기-감정, 텐세그리티
- 관성다루기 1주일 과정

[관련강좌2]
- 깨어있기™ 워크숍 기초과정
- 깨어있기™ 워크숍 심화과정
- 깨어있기™-계절 수업
- 삶의 진실 100일 학교

[관련도서]
- 『관성을 넘어가기-감정의 대해부』
- 『깨어있기-의식의 대해부』
- 『대승, 현상과 본질을 뛰어넘다 上』


NO
글 제 목
등록일
조회
224   [122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② 본질은 있는 것도 아... 2020.01.27  28
223   [121호 마음다루기] 월인 칼럼 대승기신론 ① 깨달음이라는 ‘믿음’ 2020.01.20  55
  [137호] 관성을 넘어가기-감정, 느낌, 텐세그리티 2018.08.17  1029
221   [135호] 사람의 본성에 맞는 사회 2010.01.01  746
220 비밀글입니다  [130호] 100만명 프로젝트 2010.01.01  1516
219 비밀글입니다  [133호]홀로스 공동체에서 진행되는, 삶의 진실 백일학교와 공동체 학... 2010.01.01  993
218 비밀글입니다  [45호] 지구의 맥박은 7.8Hz로 뛰고 있는가 [2] 2010.07.19  1113
217   통찰력 게임이란? 2019.08.23  1730
216 비밀글입니다  [130호] 에너지 밸런스 2010.01.01  1520
215 비밀글입니다  [129호] 행복하게 공부하고 학습하는 법을 배우기 2010.01.01  1704
214   [121호-마음다루기] 대승, 현상과 본질을 뛰어넘다 2017.04.03  3037
213 비밀글입니다  [123호] 공내아뇌로 의식의 틀 만들기-영어 문장구조가 자동으로 들어... 2010.01.01  3972
212 비밀글입니다  [117호-현실다루기]공부는 '내'가 하는 것이 아니라 '뇌'가 하는 것... [2] 2010.01.01  5796
211 비밀글입니다  [113호-몸다루기] 몸의 표현 1부 [2] 2010.01.01  4968
210 비밀글입니다  [113호-마음다루기] 마음 사용 보고서 [1] 2010.01.01  4861
209 비밀글입니다  [112호-몸다루기] 생명의 중개자, 물 (2부) 2010.01.01  4624
208 비밀글입니다  [112호-몸다루기] 휄든크라이스 방식-움직임을 통한 심신학습 수련 2010.01.01  5612
207 비밀글입니다  [111호-몸다루기] 몸과 마음의 통합적 자각 (3부) 2010.01.01  4246
206 비밀글입니다  [111호-몸다루기] 생명의 중개자 물 (1부) [1] 2010.01.01  5838
205 비밀글입니다  [110호-몸다루기] 몸과 마음의 통합적 자각 (2부) 2010.01.01  3983
204 비밀글입니다  [109호-몸다루기] 몸과 마음의 통합적 자각 (1부) [1] 2010.01.01  5290
203 비밀글입니다  [107호-마음다루기] 경험의 통일장, 텅빈공간 인식하기 2013.09.30  4509
202 비밀글입니다  [106호-마음다루기] 하루 만에 자유로워지기 [5] 2010.01.01  9177
201 비밀글입니다  [104호] 마음이 닿으면 이완이 깨어난다 2013.01.01  4783
200 비밀글입니다  [104호] 왜 자연의 원리인가? [1] 2013.01.01  4842
199 비밀글입니다  청소년을 위한 겨울방학 특별 프로그램 2013.01.06  4774
198 비밀글입니다  [97호] 동일시와 사마디 2010.01.01  6252
197 비밀글입니다  [97호] 애씀없이 지켜보다 2010.01.01  5931
196 비밀글입니다  [96호] 홀로스 감정다루기 기법 HEART™ 2011.01.01  6592
195 비밀글입니다  [95호] 나와의 소통 - 당신은 로봇입니다 [2] 2016.09.13  7778
194 비밀글입니다  [95호] 어싱 - 지신의학(地身醫學) [3] 2012.03.19  7814
193 비밀글입니다  [92호] 인체의 필수 영양소, 접지(Earthing) [7] 2011.09.14  7402
192 비밀글입니다  [91호] 전기의학과 소리치유 1/3 2011.09.14  6730
191 비밀글입니다  [94호] 어텐션 CEO 2011.07.25  5082
190 비밀글입니다  [93호] 돈에 얽힌 감정 다루기 [2] 2011.05.01  6147
189 비밀글입니다  [92호] 기분좋음보다 진리를 염원하라 [1] 2011.04.09  5697
188 비밀글입니다  [92호] 감정다루기-불안 2011.04.04  6174
187 비밀글입니다  [92호] 기꺼이 경험하기 [3] 2011.03.21  6691
186 비밀글입니다  [92호] 정서적 몸(Emotional Body): 창조적 신체심리 공간 2011.05.01  6037
185 비밀글입니다  [92호] 교류분석, 지금여기서 반응하라 2011.01.20  5755
1 [2][3][4][5][6]
※ PDF가 보이지 않으시면 Adobe Acrobat Reader를 설치하세요. [Adobe Acrobat Reader 설치]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