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3-4호(통권135호 : 2018년 7/8...  2018.07.04
7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게임 진행 공지  2018.07.02
6월 통찰력 및 자기변형게임 진행 공지  2018.06.02

  미내사소개
ㆍ국제심포지엄 운영위원
ㆍ홀로스연구소 자문위원
ㆍ걸어온 길
ㆍ미내사를 빛낸 분들
ㆍ저널 편집위원
ㆍ미내사 소식지
ㆍ지혜의비
ㆍ운영지원 활동가 모집
ㆍ보도자료
ㆍ후원하기
   후원취지
   후원자 인터뷰
   후원자 명단
   후원방법
   후원금 사용처
ㆍQ&A(질문과답변)


ㆍ글쓴이  :   HereNow (2017.11.07 - 17:36)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2017年11月 : 깊은 느낌의 세계
크게 보시려면 클릭~

혼자 있을 때는 깊은 느낌의 세계로 들어가는데,
왜 우리는 누군가를 만나면 가볍고 얇은 표면적인 세계에 머물게 되는가?
그것은 분리되었다고 생각하는 표면의식이 깊은 느낌의 세계를 제한하기 때문이다.

지금 이 순간 홀로 있다고 여겨보라.
그리고 표면적인 분리에서 벗어나 그저 하나로 통합된 느낌의 세계에 있다고 여겨보라.
지금 그것을 실험해볼 수 있다.
손을 맞잡고 그 두 손이 닿아 만들어내는 느낌이 오직 ‘하나의 느낌’임을 알아채보라.
거기에는 어떤 두 손의 느낌이 없다.
그저 두 현상이 만나 만들어낸 하나의 느낌이 있을 뿐이다.
그러나 의식은 분별을 통해 알기에 두 손이 닿아 있다고 마음의 그림을 그린다.

두 사람이 진정으로 만날 때도 이러한 일이 벌어진다.
두 사람이 말없이 접촉하면 거기엔 오직 하나의 느낌이 있을 뿐이다.
말과 생각에 의해 둘이 존재한다고 착각하게 되는 것일 뿐이다.

그러므로 표면적인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말과 생각으로 애써 관계 맺으려 할 필요가 없다.
느낌 속으로 들어가면 이미 거기엔 둘이 없기 때문이다.
이미 하나가 되어버렸다.
느낌은 하나지만 거기에 생각의 경계가 둘을 만든다.

-  越因  -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41  2018年7月 : 행동行動과 내용없는 의식 HereNow 2018.07.07  11
140  2018年5月 : 만족과 멈춤, 그리고 충만 HereNow 2018.05.07  91
139  2018年3月 : 변화와 충만 HereNow 2018.03.06  208
138  2018年1月 : 동일시, 관찰, 관조, 반야, 자비 HereNow 2018.01.19  282
 2017年11月 : 깊은 느낌의 세계 HereNow 2017.11.07  475
136  2017年9月 : 소용돌이치는 ‘나’는 하나의 과정Proces... HereNow 2017.10.27  477
135  2017年7月 : 어린 아이와 같이 HereNow 2017.10.27  497
134  2017年5月 : 황금율의 벡터로 살아가기 HereNow 2017.10.27  471
133  2017年3月 : 믿음 HereNow 2017.10.27  481
132  2017年1月 : 중도, 그것은 균형이자 끊임없는 줄타기 HereNow 2017.01.22  833
131  2016年11月 : 그 무엇도 찾지 않는 마음 HereNow 2016.12.28  841
130  [탐구] 꿈의 장막을 걷고 HereNow 2016.10.01  885
129  [탐구] 역동적인 평화 HereNow 2016.10.01  900
128  [탐구] 초연하다는 것 HereNow 2016.10.01  925
127  2016年 9月 : 느낌과 질문 HereNow 2016.10.01  858
126  2016年 7月 : 이기利己와 이타利他, 그 놀라운 유사성 HereNow 2016.07.18  1059
125  2016年 5月 : 환상 HereNow 2016.05.13  1109
124  2016年 3月 : 경험의 특정한 순서가 보여주는 삶의 전... HereNow 2016.03.05  1309
123  2016年 1月 : 살아있는 관계, 그 보이지 않는 세계와... HereNow 2016.01.14  1390
122  2015年 11月 : 대류세포와 갇힌 감정 HereNow 2015.12.27  1530
121  2015年 9月 : 여행자와 집없는 이 HereNow 2015.12.27  1447
120  2015年 7月 : 음양과 태극, 경계와 경계없음 HereNow 2015.12.27  1232
119  2015年 5月 : 색인索引을 사용하라 HereNow 2015.12.27  1280
118  2015年 3月 : 행복한 불만쟁이 HereNow 2015.12.27  1268
117  2015年 1月 : 앎과 미지未知 HereNow 2015.12.27  1302
1 [2][3][4][5][6]

Copyright 1999-2018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