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지금여기 25-5호(2020년 9/10월, 통권149...  2020.09.04
지금여기 25-4호(2020년 7/8월, 통권148...  2020.07.14
2020년 7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  2020.07.05

  미내사소개
ㆍ국제심포지엄 운영위원
ㆍ홀로스연구소 자문위원
ㆍ걸어온 길
ㆍ미내사를 빛낸 분들
ㆍ저널 편집위원
ㆍ미내사 소식지
ㆍ지혜의비
ㆍ운영지원 활동가 모집
ㆍ보도자료
ㆍ후원하기
   후원취지
   후원자 인터뷰
   후원자 명단
   후원방법
   후원금 사용처
ㆍQ&A(질문과답변)


ㆍ글쓴이  :   HereNow (2018.11.09 - 22:19)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2018年11月: 고백
크게 보시려면 클릭~

고백

신이시여 당신이 그립습니다.
내 어깨에 올라앉아
삶을 짓누르는 짐을 떠나고 싶습니다.

신이 내 머리를 쓰다듬으며 하신 말씀이
“제아諸我, 나도 힘이 든단다
나도 늘 너와 함께 울고 있단다”

당신은 항상 저 멀리서 초연히 있지 않나요?

“아니다. 나는 세상의 모든 아픔을 다 아파하고
세상의 모든 기쁨을 다 기뻐하지.
그러기에 내가 세상 전체니라.
그러기에 나는 모든 것을 알고 있느니라.”

그렇다면 전능은 어떻게 된 것입니까?
나의 이 아픔을 없앨 수 있지 않나요?

“너의 아픔이 곧 세상인데 어떻게 이 세상을 없애겠느냐
그리고 세상이 사라지면 나도 곧 사라진단다.
왜냐면 내가 곧 세상이기 때문이다”

“제아, 기쁘지 않느냐
기쁠 때 그 가벼움을 한껏 즐기지 않느냐? 그때 나를 생각해라
그 기쁨이 너를 있게 하고, 나를 있게 하며 또한 저 슬픔도 있게 하느니라”

그리고 나서 신께서는
가볍지만 쓸쓸히, 슬프지만 아름답게, 또 밝은 어둠을 몰고는
뒤돌아 가신다.

       - 越因 -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54  2020年9月 : 호르몬적 자아강화 시스템을 넘어 HereNow 2020.09.13  1
153  2020年7月 : 경험은 존재하지 않는다 HereNow 2020.07.20  48
152  2020年5月 : 믿음과 신뢰 HereNow 2020.05.25  78
151  2020年2月 : 느끼기와 되어보기 HereNow 2020.03.08  155
150  2020年 1月 : 빛과 어둠, 그리고 나 HereNow 2020.01.15  174
149  2019年11月 : 진정한 자유 HereNow 2019.11.16  180
148  2019年9月 : 작용하는 두 마음 HereNow 2019.11.16  183
147  2019年7月 : 쉬운 길과 어려운 길 HereNow 2019.06.25  376
146  2019年5月 : 탐욕과 이룸 HereNow 2019.05.13  366
145  2019年3月 : 마음속 가상의 벽 HereNow 2019.04.27  322
144  2019年1月 : 진리 HereNow 2019.04.27  318
 2018年11月: 고백 HereNow 2018.11.09  490
142  2018年9月 : 관찰과 관조 HereNow 2018.09.07  635
141  2018年7月 : 행동行動과 내용없는 의식 HereNow 2018.07.07  576
140  2018年5月 : 만족과 멈춤, 그리고 충만 HereNow 2018.05.07  701
139  2018年3月 : 변화와 충만 HereNow 2018.03.06  788
138  2018年1月 : 동일시, 관찰, 관조, 반야, 자비 HereNow 2018.01.19  809
137  2017年11月 : 깊은 느낌의 세계 HereNow 2017.11.07  1074
136  2017年9月 : 소용돌이치는 ‘나’는 하나의 과정Proces... HereNow 2017.10.27  1042
135  2017年7月 : 어린 아이와 같이 HereNow 2017.10.27  1046
134  2017年5月 : 황금율의 벡터로 살아가기 HereNow 2017.10.27  1070
133  2017年3月 : 믿음 HereNow 2017.10.27  1003
132  2017年1月 : 중도, 그것은 균형이자 끊임없는 줄타기 HereNow 2017.01.22  1411
131  2016年11月 : 그 무엇도 찾지 않는 마음 HereNow 2016.12.28  1445
130  [탐구] 꿈의 장막을 걷고 HereNow 2016.10.01  1419
1 [2][3][4][5][6][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