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내사클럽-HereNow.co.kr

미내사소식

12월 통찰력게임 진행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2.07
11월 통찰력게임 진행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2019.11.07
지금여기 24-6호(통권144호 : 2019년 11/1...  2019.11.01

  미내사소개
ㆍ국제심포지엄 운영위원
ㆍ홀로스연구소 자문위원
ㆍ걸어온 길
ㆍ미내사를 빛낸 분들
ㆍ저널 편집위원
ㆍ미내사 소식지
ㆍ지혜의비
ㆍ운영지원 활동가 모집
ㆍ보도자료
ㆍ후원하기
   후원취지
   후원자 인터뷰
   후원자 명단
   후원방법
   후원금 사용처
ㆍQ&A(질문과답변)


ㆍ글쓴이  :   HereNow (2017.10.27 - 20:30)
ㆍ홈페이지  :   http://www.herenow.co.kr
  2017年5月 : 황금율의 벡터로 살아가기
크게 보시려면 클릭~

힘과 방향을 가진 에너지를 벡터(vector)라 하고
힘만 있고 방향이 없는 것을 스칼라(scalar)라 한다.
스칼라는 드러나지 않으니
우리가 경험하는 것은 모두 벡터,
마음의 일도 마찬가지다.

마음은 문제를 만나면 그것을 향한 생생한 벡터가 된다
문제가 없는 마음은 힘없이 가라앉는 것.
또한,
너무 크면 좌절하고,
너무 작으면 시시해 한다.
그렇게 도전 가능하다 여겨지는 문제는
마음을 살아있게 만든다.

그 생생한 마음의 소용돌이가
개인과 전체의 조화를 향해 움직일 때
우리 삶은 황금율의 벡터로
조화로운 것.

일과 문제라는 파도를 만나
개인으로서의 자신과
전체로서의 사회를 위해
거친 파도를 조화롭게 타기,
이것이 황금율의 벡터로 살아가는 것이다.

나만을 위한 마음은 제한되고 결국 허무에 이르며
전체만을 위하는 마음은 희생과 억압을 일으킨다.

자기만을 위하는 삶이 허무에 이르는 것은
‘나’라는 것에 알맹이가 없기 때문이며,
그것이 전체와 분리된 실존이 아니라
마음 속 ‘느낌’이고 부분이기 때문이다.

그 ‘나’라는 ‘느낌’을 넘어갈 때
‘나’도 전체도 아닌 가장 조화로운 벡터로 살아가리.

-  越因  -


NO
글 제 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49  2019年11月 : 진정한 자유 HereNow 2019.11.16  13
148  2019年9月 : 작용하는 두 마음 HereNow 2019.11.16  14
147  2019年7月 : 쉬운 길과 어려운 길 HereNow 2019.06.25  158
146  2019年5月 : 탐욕과 이룸 HereNow 2019.05.13  216
145  2019年3月 : 마음속 가상의 벽 HereNow 2019.04.27  179
144  2019年1月 : 진리 HereNow 2019.04.27  171
143  2018年11月 : 고백 HereNow 2018.11.09  350
142  2018年9月 : 관찰과 관조 HereNow 2018.09.07  430
141  2018年7月 : 행동行動과 내용없는 의식 HereNow 2018.07.07  426
140  2018年5月 : 만족과 멈춤, 그리고 충만 HereNow 2018.05.07  562
139  2018年3月 : 변화와 충만 HereNow 2018.03.06  606
138  2018年1月 : 동일시, 관찰, 관조, 반야, 자비 HereNow 2018.01.19  679
137  2017年11月 : 깊은 느낌의 세계 HereNow 2017.11.07  880
136  2017年9月 : 소용돌이치는 ‘나’는 하나의 과정Proces... HereNow 2017.10.27  895
135  2017年7月 : 어린 아이와 같이 HereNow 2017.10.27  907
 2017年5月 : 황금율의 벡터로 살아가기 HereNow 2017.10.27  863
133  2017年3月 : 믿음 HereNow 2017.10.27  848
132  2017年1月 : 중도, 그것은 균형이자 끊임없는 줄타기 HereNow 2017.01.22  1249
131  2016年11月 : 그 무엇도 찾지 않는 마음 HereNow 2016.12.28  1221
130  [탐구] 꿈의 장막을 걷고 HereNow 2016.10.01  1260
129  [탐구] 역동적인 평화 HereNow 2016.10.01  1282
128  [탐구] 초연하다는 것 HereNow 2016.10.01  1296
127  2016年 9月 : 느낌과 질문 HereNow 2016.10.01  1228
126  2016年 7月 : 이기利己와 이타利他, 그 놀라운 유사성 HereNow 2016.07.18  1517
125  2016年 5月 : 환상 HereNow 2016.05.13  1499
1 [2][3][4][5][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